HOME 사회
경찰 성폭력 의혹 이윤택 이번주 소환…미투 2차 피해 우려 속 법무부 대책은?

[업다운뉴스 이상래 기자] 경찰이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 감독 거주지를 압수수색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경찰은 또한 이윤택 이번주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12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서울 종로구에 있는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이윤택 씨의 주거지와 경남 밀양연극촌 연희단거리패 본부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남 김해의 도요연극스튜디오와 서울 종로구 30스튜디오에 대한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경찰은 해바라기센터 등의 지원을 받아 지금까지 이윤택을 고소한 연극인 10명에 대한 조사를 마친 상태다. 13일까지 16명 조사를 마치면 이윤택을 이번주 소화 조사할 예정이다. 이들은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이윤택 전 감독에게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이 12일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이윤택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 감독 압수수색을 단행햤더. 또한 이윤택 전 감독을 경찰은 이번주 소환 조사할 에정이다.  [사진=뉴시스]

미투 운동이 확산되면서 피해자들의 용기 있는 폭로도 늘어나고 있다. 그러다 보니 용기를 가지고 어렵게 폭로한 피해자들을 향한 2차 피해 문제도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위원장 권인숙)가 ‘2차 피해’ 보호 방안을 마련하라고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권고한 대목이 눈길을 끌고 있는 이유다.

뉴시스에 따르면 위원회는 최근 정례회의에서 성범죄 피해자 보호 방안을 논의한 뒤 “법무부와 검찰은 피해자들이 가해자 등으로부터 2차 피해를 보지 않게 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권고안을 이날 박 장관에게 전달했다.

위원회는 “‘미투 운동’으로 성범죄 피해자들이 피해 사실을 용기 있게 말하기 시작했지만, 가해자가 법을 악용해 역으로 고소하는 경우 처벌까지 받는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며 “피해자들은 신고 이후 신상공개와 피해 사실의 반복적인 진술, 음해성 인신공격, 주변의 차가운 시선 등 2차 피해에 심각하게 노출돼 있다”고 강조했다.

경찰이 성폭력 의혹을 받고 있는 이윤택 이번주 소환할 예정이다. ‘문화예술계’ 미투 운동에서 시작해 사회 각 분야로 확산되고 있는 이윤택 조사 결과에 많은 이들이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상래 기자  srblessed@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