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국제
러시아 증시 대폭락 패닉 왜? 트럼프 "48시간내 중대결정" 미-러 '빙하기'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러시아 증시가 유례없이 대폭락 사태를 맞았다. 최근 잇따르는 미국-러시아의 대립 여파가 러시아 증시에 곤두박질 장세로 밀려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반면 미중 무역전쟁의 전운이 감도는 가운데 미국 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역갈등 진화 가능성을 언급한 것이 호재로 작용해 상승 마감했다.

9일(현지시간) 러시아RTS 지수는 141.5포인트(11.44%) 급락한 1094.98로 마감했다. 폭락은 장중 12.5%에 이르기까지 러시아 증시로는 ‘블랙 먼데이’였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의 핵심 주변인사들에 대한 트럼프 정부의 제재 조치가 러시아 증시에 직격탄을 던져 대폭락 사태가 발생했다.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과 관련해 트럼프 48시간내 중대결정 시사 발언으로 러시아를 더욱 압박하고 있다. [사진=AP/뉴시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0.19% 오른 2만3979.1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 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33% 상승한 2613.16, 나스닥 지수는 0.51% 오른 6950.34로 거래를 마쳤다. 미국증시의 불확실 장세가 다소 안정 기미를 찾은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증시 폭락 사태의 직접적인 원인은 지난 6일 트럼프 정부가 러시아 관료 17명과 신흥재벌 올리가르히의 7명 등 총 38개 대상에 미국 내 자산동결 등을 포함한 추가 제재를 발표한 데 따른 여파로 보인다. 이들 제재 대상은 미국인들과 거래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올리가르흐 소유 사업체인 국영 무기거래 회사와 은행, 에너지 기업 등에 대한 제재도 포함된 상황에서 제재 조치 이후 첫 러시아 증시에서 관련 기업 주가가 대폭락한 것이다.

트럼프 정부는 지난해 1월 출범 이후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등을 이유로 러시아 정부와 연관된 인물, 기업 등 189개 이상의 대상에 제재 조치했다. 지난달에는 미 대선 개입 혐의로 러시아인 19명과 기관 5곳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 러시아의 영국 이중 스파이 피살 시도와 관련해 러시아 외교관 60명을 추방하고 자국 주재 러시아 영사관 2곳도 폐쇄한 바 있다.

외신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핵심 측근 세력이 이번에 대거 제재 대상에 오르면서 미국과 러시아간의 갈등은 더욱 격화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는 상황이다.

러시아 증시 폭락 사태의 간접적인 요인으로는 러시아가 시리아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두고 미국과 러시아가 극한 대립 양상이 빚어지면서 시장 불안을 부추기고 있는 상황을 들 수 있다.

지난 7일 시리아 반군 점령 지역인 동구타 두마에 화학무기 공격이 이뤄져 최소 100명의 사상자를 낳은 사태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가증스러운 공격”이라며 “앞으로 24~48시간 이내 미국의 중대한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이번 공격에 대해 책임이 있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는 반드시 대가를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리아 반군 점령 지역인 동구타 두마에 화학무기 공격이 이뤄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48시간내 중대결정을 내리겠다며 러시아를 겨냥해 무력옵션을 시사했다. [사진=AP/뉴시스]

이번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사태로 유엔안보리 긴급 회의까지 열린 가운데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시리아 동구타 두마에 화학무기 공격이 실제 이뤄졌는지 조사한 결과 화학무기를 사용한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 옵션 언급에 대해 시리아 정권을 측면 지원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러시아는 “(미국의 군사 행동이 나올 경우) 중대한 파장을 초래할 것”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시리아 사태가 미국과 러시아간의 또 다른 대립을 낳고 있는 셈이다. 이것이 러시아 증시에 ‘미국 무력옵션 리스크’로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반면 미중간의 무역 전쟁 위기로 등락을 거듭해왔던 미국 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8일 트위터를 통해 “시진핑 국가주석과 항상 친구일 것"이라며 "중국이 무역장벽을 낮출 것이며 그것이 옳은 일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은 무역장벽을 허물 것이고, 세금은 상호 호혜적이 될 것이며, 지식재산권에 대한 협상은 성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의 공세에 러시아 증시가 휘청거리면서 양국의 긴장은 제재 조치를 넘어 시리아 내전장에서 힘겨루기 양상으로 불안하게 확전되고 있다. 

조승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