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2-06 11:06 (금)
빙상계 최민경 미투 폭로, 바둑계는 김성룡 9단 성폭행 의혹 파문
빙상계 최민경 미투 폭로, 바둑계는 김성룡 9단 성폭행 의혹 파문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8.04.18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선영 기자] 서지현 창원 통영지검 검사의 안태근 전 검사 성추행 의혹 폭로로 불을 지핀 ‘미투(Me too) 운동’이 스포츠계로 확산되고 있다. 빙상계의 최민경 성추행 피해 폭로와 프로바둑기사 김성룡 성폭행 의혹 주장이 잇따라 나온 것이다,

2002년 솔트레이크 동계올림픽에서 쇼트트랙 금메달을 딴 최민경(36)이 17일 여성 상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해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쇼트트랙  최민경이 미투 폭로에 동참했다.  바둑계에선 김성룡 성폭행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뉴시스]

서울 송파경찰서는 최민경이 대한체육회 간부인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최민경은 지난해 7월 한 노래방에서 A씨가 자신에게 입맞춤을 하는 등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민경의 성폭행 의혹 폭로는 아마추어 스포츠에선 지난달 리듬체조 상비군 코치 피해 고발에 이어 두 번째 미투 운동 사례다.

대한체육회 가맹 스포츠인 바둑계에도 미투 물결이 밀려들었다. 유명 바둑 해설가 김성룡(42) 9단이 성폭행 의혹에 휩싸인 것이다. 여자 프로기사 A씨는 이날 한국기원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 '과거 김성룡 9단에게 성폭행 당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김성룡 9단은 성폭행 의혹이 불거지자 현재 잠적해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바둑계에선 지난 4일 한 여자 프로기사 B씨가 역시 프로기사 전용 게시판에 같은 도장의 선배 기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던 사실을 폭로하고 가해자가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하는 글을 올려 미투 파문이 일었다. 김성룡 9단이 두 번째 미투 폭로 바둑기사 리스트에 오른 것이다.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수확한 쇼트트랙 스타 최민경이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하고 바둑계에서 입담 좋은 해설로 많은 팬을 확보한 김성룡 9단이 성폭행 의혹에 휩싸이는 등 스포츠계에도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최민경 #최민경미투 #쇼트트랙미투 #김성룡 #김성룡9단 #바둑미투 #김성룡성폭행의혹 #바둑계미투 #김성룡미투 #미투 #김성룡성폭행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