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
추신수 끝내기 홈런 커리어 3호, 빅리그 아시아 거포 지존 공인 "기록보다는 오랫동안 건강하게"

[업다운뉴스 이선영 기자] "추신수가 끝내기 홈런으로 역사를 만들어냈다."

‘추추 트레인’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극적인 연장 끝내기포로 메이저리그(MLB) 아시아선수 최다 홈런 기록을 세운 위업에 대해 MLB닷컴은 이렇게 주목했다.

추신수는 27일(한국시간) 2018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홈경기에서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연장 10회말 끝내기 홈런을 폭발했다. 3-3으로 팽팽히 맞선 채 접어든 연장 10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추신수는 상대 우완 불펜 투수 케빈 매카시를 상대했다. 추신수는 볼카운트 3볼1스트라이크서 5구째 시속 148㎞짜리 투심 패스트볼을 통타해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추신수가 끝내기 홈런으로 역사를 만들어냈다. [사진=AP/뉴시스]

전날 캔자스시티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홈런을 때려낸 추신수는 개인 통산 176호 홈런을 찍었다. 전날 홈런으로 마쓰이 히데키(일본)과 함께 MLB 아시아 출신 선수 최다 홈런과 동률을 이뤘던 추신수는 어느 때보다 짜릿한 손맛을 보며 빅리그 진입 14시즌째 만에 새 역사를 썼다. 추신수가 끝내기 홈런을 때려낸 환희는 개인 통산 세 번째.

일본의 마쓰이 히데키는 2003년부터 2012년까지 10시즌 동안 175홈런을 기록했고 스즈키 이치로는 18시즌 동안 117홈런을 남겼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59(201타수 52안타)를 유지했다. 추신수의 끝내기 홈런으로 승리한 텍사스는 2연승을 달리며 시즌 22승(32패)째를 수확했다.

MLB닷컴이 추신수의 끝내기 홈런에 담긴 아시아 선수 최다 홈런의 의미를 높게 평가했지만 정작 추신수는 담담했다.

MLB닷컴에 따르면 추신수는 “아시아 출신 선수 최다 홈런 기록에는 정말 신경 쓰지 않았다. 빅리그 선수로 오랫동안 건강하게, 열심히 뛰는 것만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홈런 타자가 아니다. 나도 홈런에 대해 생각을 하지 않는다”며 “항상 건강하게 뛰는 것만 생각하면서 팀이 월드시리즈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돕겠다”는 각오를 보였다. 누군가 오래 뛰면 갈아치우는 기록보다는 텍사스가 월드시리즈에 진출하는 데 힘을 보태겠다는 코리안 베테랑 추신수의 바람이다.

이선영 기자  bbilly0411@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