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 홍대 누드모델 몰카에 이어…그간 시정요구 많이 받은 사이트들은

[업다운뉴스 엄정효 기자] 한 여성 모델이 동료 남성 모델의 나체 사진을 여성우월주의 성향으로 유명한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 올린 이른바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몰래카메라' 사건. 뿐만 아니라 워마드에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무차별적인 합성 조롱 사진이 올라오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워마드에 성체를 훼손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워마드에는 한 회원이 작성한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천주교 미사에 사용되는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태운 사진을 첨부했다. 그는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끌려가 성당에 가서 성체를 받아왔다"며 "이게 뭐냐면 천주교에서 예수의 몸이라고 우기는 빵쪼가리다. 그냥 밀가루 구워서 만든 떡인데 이걸 천주교에서는 예수X놈의 몸이라고 XXXX 신성시한다"고 밝혔다.

홍대 누드모델 몰카사건에 이어 이번에는 워마드 성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난 오로지 XX신만 믿는다. 여성 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나왔다는 이딴 XXXX 전파하냐"며 "천주교는 지금도 여자는 사제도 못하게 하고 낙태죄 폐지 절대 안 된다고 여성인권 정책마다 반발하는데 천주교를 존중해야 할 이유가 어디있나"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성체에 낙서를 하고 "XX떠는 빵이다"라고 조롱하고 이쑤시개에 꽂은 성체를 불태우며 "역시 열등한 수컷 놈들은 사탄숭배라고 한다"고 비아냥 거렸다.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가 제공한 미디어 종사자를 위한 천주교 용어 자료집에 따르면 성체는 예수님의 몸으로 축성된 빵의 형상을 띠고 실제적으로, 본질적으로 현존하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의미한다.

워마드 회원의 성체 훼손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는 가운데 워마드가 지난해 시정요구를 받은 사이트 중 한 곳으로 뽑혔다는 사실이 다시금 도마 위에 오르고 있다.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 많은 이들이 사이트 폐쇄를 요구하고 나섰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바른미래당 신용현 의원이 지난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차별, 비하심의 및 시정요구 현황'에 따르면 방통위 전체 시정요구 5988건 중 37.6%에 해당하는, 가장 많은 시정요구를 받은 사이트는 일간베스트(일베)로 나타났다. 일베는 2012년부터 지난해 7월까지 모두 2253건의 시정요구를 받았다.

같은 기간 1590건의 시정요구를 받은 디시인사이드가 그 뒤를 이었으며 워마드, 메갈리아, 핫게, 카카오, 네이버 등 커뮤니티가 10위권에 올랐다.

신용현 의원은 당시 "이런 사이트들에 대해서는 청소년 유해매체물 지정은 물론 사이트 폐쇄 등 보다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에 이어 워마드에서 성체 훼손 논란으로 많은 이들에게 큰 충격을 던지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SNS 등에는 워마드를 향한 비난과 사이트 폐쇄요구가 계속되고 있다.

엄정효 기자  ujh7388@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정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