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
애플 시총 1조달러 돌파, 미국 상장회사로는 최초…잡스 차고서 출발해 42년 만에

[업다운뉴스 박지효 기자] 1976년 스티브 잡스의 차고에서 출발한 애플이 42년 만에 미국 상장회사로는 처음으로 시장가치 1조달러를 돌파했다. 2일(현지시간) 애플 시총(시가총액) 1조달러 돌파에 월스트리트저널, AP통신 등 외신들은 '애플의 세련된 기술의 승리'라는 평을 내놨다.

'꿈의 시총'인 1조달러 고지에 오른 애플의 주가는 전날 5.9%에 이어 이날 2.92%의 상승세를 기록하며 207.3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미 경제매체인 CNBC에 따르면 애플의 시청은 이날 종가 기준으로 1조17억달러를 기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미국 소재 상장회사로는 최초로 시청 1조달러에 도달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상장회사로는 최초로 애플 시총 1조달러 돌파했다. [사진=AP/연합뉴스]
 

애플 주가는 올해 22% 올랐다. 최근 1년 사이 32%가 넘는 상승폭이다.

애플은 1997년 한때 주식이 1달러 미만에 거래돼 파산 직전까지 몰린 적도 있다. 아이폰 출시 1년 전인 2006년 애플 매출은 200억달러에 미치지 못했으며 순이익은 20억달러에 머물렀다.

하지만 아이폰 출시 후 애플은 모바일 시장을 주도하며 세계 최대 제조기업으로 올라섰다. 잡스 사망 후 리더십에 의문이 제기되기도 했던 팀 쿡 최고경영자(CEO)는 최근 계속해서 고공 행진을 이뤄내고 있다.

애플에 이어 아마존, 알파벳(구글 모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 등 기업들이 시청 1조달러의 고지를 노리고 있으나 애플과 격차는 더 벌어진 상태다. 이들 업체는 모두 시청 8000억달러대에 머물고 있다.

애플은 2분기(미 회계연도 3분기) 순익이 115억달러로 주당 순이익은 2.34달러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분기에 기록한 1.67달러와 비교하면 무려 40.1%가 오른 실적이다. 뿐만 아니라 애플은 분기 매출 533억달러를 신고해 월가 예상인 523억 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동기에 기록한 454억달러보다 17.4% 상승했다.

박지효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