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11:59 (일)
2018 아시안게임, 여자핸드볼 훈훈한 첫 남북격돌...여자농구단일팀-남자축구 광복절 축승포?
2018 아시안게임, 여자핸드볼 훈훈한 첫 남북격돌...여자농구단일팀-남자축구 광복절 축승포?
  • 조승연 기자
  • 승인 2018.08.15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태극전사들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공식 개막(18일)에 앞서 사전경기에서 잇따라 승전보를 전하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여자핸드볼에선 2018 아시안게임에서 첫 테이프를 끊은 남북 격돌에서 관중석의 교민과 팬들이 '원 드림, 원 코리아'가 적힌 한반도 티셔츠의 물결을 이뤄 남북선수들을 함께 응원한 가운데 남측이 미소를 지었다. 남자농구대표팀은 귀화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라건아)가 태극마크를 달고 국가대표 데뷔전에서 첫승을 견인했다.

2018 아시안게임 첫 남북격돌이 펼쳐진 여자핸드볼의 남북 기념촬영과 교민들의 응원. [사진=연합뉴스]

사전경기로 2018 아시안게임이 예열되면서 광복절 밤에는 한국 남자축구대표팀이 바레인과 서전을 통해 2연패를 향한 진군을 시작하고, 구기종목 사상 두 번째 남북단일팀인 여자농구는 종합대회 사상 첫승에 도전한다.

한국 여자핸드볼대표팀은 14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포키 찌부부르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A조리그 첫판에서 북한에 39-22로 낙승을 거뒀다. 아시안게임 7번 출전에 6차례 정상에 섰던 한국 여자핸드볼대표팀은 강력한 우승 후보답게 정유라가 최다 12골로 공격 첨병에 섰고 김선화가 5골로 지원했다. 북한에서는 한춘연이 5골로 팀내 최다득점을 올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북은 경기 전 기념 배지를 교환하면서 악수를 나눴고 한 팀처럼 뒤섞여 기념 촬영도 했다. 관중석에서는 30여명의 교민이 '원 드림, 원 코리아'가 적힌 한반도 티셔츠를 나눠입고 남북 선수들을 응원, 훈훈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아시안게임 2연패에 도전하는 한국 남자농구대표팀은 이날 인도네시아와 A조리그 1차전에서 ‘라건아’ 라틀리프가 3쿼터까지만 뛰고도 양팀 최다인 30득점에 19리바운드로 공격을 주도하며 104-65 대승을 이끌었다. 김선형(13점 7어시스트), 전준범(13점), 허웅, 허일영(이상 11점), 이정현(10점) 등이 고르게 득점포를 가동했다.

광복절에는 2018 아시안게임 사전경기 하이라이트 매치가 펼쳐진다.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이 오후 8시30분(한국시간) A조리그 서전에서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종합 대회 사상 첫 승에 도전한다. 한국은 국제농구연맹(FIBA) 랭킹 16위, 북한은 56위다. 인도네시아는 58위여서 객관적인 전력상 단일팀의 우세가 예상된다.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은 남측에서 지난 시즌 프로리그 챔피언 우리은행의 주축 임영희, 박혜진 등 9명이 포진했고, 북측에서는 지난해 여자아시안컵 득점왕 출신인 센터 로숙영과 정미경 김혜연 등 3명이 가세했다.

구기종목에서 남북단일팀은 지난 2월 평창 동계 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에 이어 사상 두 번째다. 당시 남북 여자아이스하키단일팀은 선전했지만 5전 전패로 승리를 신고하지 못해 이번 여자농구의 남북 합작쇼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018 아시안게임 남녀 축구대표팀 조별리그 일정. [사진출처=대한축구협회 SNS]

축구에서는 손흥민, 이승우, 황희찬 등 해외파가 합류해 완전체를 이룬 남자대표팀 ‘김학범호’가 오후 9시 반둥에서 바레인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F조 첫판을 벌인다. 아시안게임 축구 참가연령대인 23세이하(U-23) 대표팀간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2008 올림픽 최종예선서만 득점없이 비겼을 뿐 무패(6승1무)로 바레인에 크게 앞선다.

바레인전에서는 이승우-황희찬 듀오와 와일드카드(24세이상)인 황의조가 선발,교체와 관계없이 최전방에 포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장 늦게 13일 현지에 합류한 주장 손흥민은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바레인전에서는 휴식을 취할 가능성이 높다. 한국은 말레이시아(17일), 키르기즈스탄(19일)과 조별리그 매치를 벌인다.

여자농구 남북단일팀의 첫 호흡과 두 번이나 대진표가 바뀌는 탓에 컨디션 조절에 애를 먹기도 했던 남자축구의 첫 걸음이 광복절 승전보로 이어질지 아시안게임 사전경기의 핫이슈로 주목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