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14 10:40 (수)
한국 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황의조 추격골 터졌으나 1-2 패배…여자농구 단일팀 2점차 석패
한국 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황의조 추격골 터졌으나 1-2 패배…여자농구 단일팀 2점차 석패
  • 박지효 기자
  • 승인 2018.08.18 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박지효 기자] 아시아 최고의 스포츠 축제인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18일 그 막을 올리는 가운데 이보다 하루 앞서 열린 남자 축구 김학범호가 말레이시아에 덜미를 잡혔다. 한국-말레이시아전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던 김 감독의 말이 벌어진 것이다. 대표팀을 응원한 많은 이들이 한국-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를 살펴보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아시안게임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전반에만 2골을 내주며 1-2로 패했다.

17일 한국 말레이시아전에서 축구대표팀이 1-2로 패배했다. 한국 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김학범, 손흥민 등이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로 인해 1승 1패(승점 3)가 된 한국은 2연승을 달리는 말레이시아(승점 6)에 이어 E조 2위로 떨어졌다. 한국은 오는 20일 키르기스스탄과 최종전을 통해 조별리그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다만 한국이 최종전에서 키르기스스탄을 잡더라도 승자승 원칙에 따라 조1위를 차지할 수는 없다. 따라서 한국이 조 2위를 차지하면 F조 1위와 16강전을 치른다.

이날 열린 한국-말레이시아전은 한국의 공격적인 스리백 전술의 약점이 그대로 보였다. 스리백이 상대의 역습을 제대로 막아내지 못했고 한국은 전반 5분 만에 어이없는 실수로 선제골을 헌납했다. 초반에 실점한 한국은 전반 10분 김건웅의 중거리포가 골대를 벗어나고 전반 17분 황희찬의 패스를 황의조가 골대 정면에서 슈팅했으나 크로스바를 살짝 넘었다. 전반 33분에는 황희찬이 골대 정면에서 슈팅한 볼이 골키퍼 몸에 맞고 나가며 골운 마저 따르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추가 시간에 말레이시아에 두 번째 골을 내주고 말았다. 후반 시작과 함께 김학범 감독은 김건웅을 빼고 황인범을 투입했고 후반 10분에는 '손세이셔널' 손흥민을 투입했다. 한국은 후반 공세에 나섰으나 말레이시아는 전원이 수비에 가담하며 한국의 볼투입을 차단했으나 그라운드에 누우며 시간을 끌었다.

한국은 후반 43분 이진현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의 추격골이 터졌으나 끝내 동점골을 넣지 못하며 충격적인 패배를 떠안았다.

한국이 패배한 가운데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한국-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 ‘김학범’, ‘손흥민’ 등 한국-말레이시아전 관련 키워드들이 오르내리고 있다.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말레이시아에 패배한 가운데 이날 열린 여자농구 단일팀도 대만에 2점차로 석패했다. [사진=연합뉴스]

월드컵에서 독일을 이기며 세계를 놀라게 했으나 예기치 않은 패배를 당한 남자 축구팀에 앞서 이날 여자농구 남북한 단일팀도 대만에 2점 차로 석패했다.

지난 1차전에서 인도네시아를 만나 종합대회 첫 승리를 거둔 단일팀은 17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카르노 스포츠 컴플렉스 내 농구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X조 2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85-87로 패했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단일팀은 로숙영과 김한별의 분전에도 수비 불안과 외곽슛 난조 속에 대만에 발목을 잡히며 1승 1패로 조 2위가 됐다.

이날 경기장에는 한반도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80여명의 인도네시아 교민과 가슴에 '하나로'라는 문구가 새겨진 흰 티셔츠를 입은 북측 교민 30여명이 함께 단일팀을 응원했다. 응원단은 아까운 패배에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으나 최선을 다한 선수들에게 아낌없는 환호를 보냈다. 단일팀은 오는 20일 인도를 상대로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한국-말레이시아전 패배에 많은 이들이 한국-말레이시아 하이라이트를 찾아보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18일부터 시작되는 아시아 스포츠 축제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기량을 전부 보여줄 수 있길 바란다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