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
'김일 수제자' 이왕표, 암 투병 끝 별세, 프로레슬링 마지막 전설이 지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을 제패하는 등 ‘영원한 챔피언’으로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 연맹 대표가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64세.

프로레슬링계에 따르면 ‘영원한 챔피언’이라는 애칭으로 올드팬들의 기억을 붙들어왔던 한국 프로레슬링의 마지막 대부 이왕표 대표가 4일 오전 9시 48분 유명을 달리했다. 2013년 담낭암 수술을 받은 고인은 기적처럼 병마를 이겨냈지만, 최근 암이 재발하면서 치료를 받아오던 중 끝내는 세상과 영이별했다.

세계프로레슬링기구(WWA) 헤비급을 제패하는 등 ‘영원한 챔피언’으로 한 시대를 풍미한 레전드 이왕표 한국 프로레슬링 연맹 대표가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향년 64세. [사진=연합뉴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에 마련됐고, 발인은 8일. 장지는 일산 청아공원이다.

1975년 ‘박치기왕’ 김일의 수제자로 프로레슬링 무대에 데뷔한 이왕표, 체육관 1기생으로 초기에는 일본에서 좋은 활약을 펼쳤고, 프로레슬링 인기가 사그라들던 1980년대 귀국해 어린이들 사이에서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이왕표 대표는 1980년대 중반 이후 왕성하게 활동하면서 WWA 헤비급 챔피언에 올랐고 2009, 2010년 종합격투기 선수 출신 밥 샙과 타이틀 경기에 나서기도 했다.

2015년 선배들의 땀과 눈물이 밴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공식 은퇴식을 한 이왕표 대표는 이후에도 최근까지 한국 프로레슬링 발전을 위해 다방면에서 힘을 쏟아왔다.

‘이왕표 암 투병 끝 별세‘ 소식을 접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SNS에 “역도산, 김일, 그리고 이왕표님까지…또 한 시대가 간다”는 추모의 글을 올리며 많은 올드팬과 슬픔을 나눴다. 이어 “그동안 꿈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명복을 빈다”고 애도를 표했다.

김기철 기자  blackrubbershoes@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