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내년 상반기까지 쌍용차 해고자 119명 전원복직, 9년 불신의 응어리 풀다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노동자 119명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2009년 대량 구조조정으로 시작된 쌍용차 사태가 9년 만에 완전 해결의 길을 함께 열었다.

14일 쌍용차 사측과 노동조합,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대통령 소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는 서울 광화문S타워 경제사회노동위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 노·노·사 4자는 현재까지 복직하지 못한 해고자 문제의 조기 해결로 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회사의 도약을 위해 이같이 합의했다고 해고자 복직 합의서를 통해 발표했다.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노동자 119명 전원을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사진=연합뉴스]
 

쌍용자동차 노사 간의 합의에 따라 쌍용차 사측은 해고자 119명 중 60%를 연말까지 채용하고, 나머지 40%는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내년 상반기까지 복직할 해고자 중 부서 배치를 받지 못한 복직 대상자에게는 내년 7월부터 내년 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으로 전환한 뒤, 내년 말까지 부서 배치를 완료하기로 했다. 또한 경제사회노동위는 무급 휴직자를 상대로 교육·훈련 등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쌍용차 해고자 전원복직 합의로 금속노조 쌍용차지부가 회사를 상대로 한 일체의 집회·농성을 중단함과 동시에 관련 시설물·현수막 철거도 이뤄지게 됐다. 그밖에도 사측이 이번 합의를 위반하지 않는 한 회사를 상대로 집회나 시위, 선전 활동을 포함한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올해 말까지 119명 중 60%를 채용할 시 회사의 부담은 적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경제사회노동위는 관계부처와 협의해 해고자 복직으로 생기는 회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지원 대책을 세우기로 했다.

이어 추가적 정부 지원 방안 마련을 통해 한 발짝 더 나아가 노사정 대표가 참석하는 ‘쌍용자동차 상생발전위원회’에서 쌍용차 해고자 전원복직 합의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 점검을 논의하기로 했다.

김득중 쌍용차지부장(왼쪽)과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이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경제사회노동위 대회의실에서 열린 쌍용차 노사 해고자 복직 잠정 합의에서 웃으며 손을 잡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쌍용차 사태는 2009년 1월 9일 쌍용차의 대주주였던 상하이자동차가 쌍용차에 대한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2646명을 정리해고하기로 결정하면서 시작됐다. 조합원들은 사측의 정리해고에 반발하며 그래 5월 21일 평택 공장을 점거하고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후 노사가 대화와 협상을 거듭했지만 합의에 실패하자 경찰은 특공대를 투입해 강제 해산했다.

쌍용차는 2011년 3월 회생절차를 마치고 8개월 뒤 인도 마힌드라사에 매각됐다. 2013년 회사가 정상화 과정에 들어서면서 무급휴직자 454명이 전원 복직됐다. 이후 2016년 40명, 지난해 62명, 올해 16명 등 해고자에 대한 복직 절차가 단계적으로 이어졌고, 마지막으로 남은 119명도 내년 상반끼지 쌍용차 해고자 전원복직 합의로 꿈에 그리던 일터로 돌아가게 됐다.

9년에 걸친 장기 갈등 사태에서 생계를 비관하거나 병에 걸려 쌍용차 해고 노동자와 가족 30여명이 세상을 떠난 고통과 아픔의 시간 속에 맺혀진 응어리도 풀리게 됐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오늘이 쌍용차한테는 새로운 출발을 의미하는 뜻 깊은 날"이라고 의미를 부여하면서 "이번에 4자 간 합의를 통해 도출한 합의 내용은 크게 3가지"라고 설명했다.

그는 "회사가 남아있는 해고자 복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복직 시기를)내년 상반기로 확정한 것과 경영상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을 벗어나 생산 증대를 통한 경영정상화에 매진하겠다는 것, 어려움에 처해 있는 상황을 극복하는데 정부가 참여해서 지원 방안을 같이 마련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은 "해고자 명예 회복을 전제로 한 합의를 도출했다"며 "어려운 조건에서 대승적 결단을 해주셔서 해고자를 대표해 고맙다는 말씀을 드린다. 회사 도약을 위해 혼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은 “쌍용차 사태는 사회적 갈등의 대명사였지만 이제는 사회적 갈등을 치유하고 도약으로 나가야 할 때”라며 “10년의 불신이 한 번에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이번 합의가 차질 없이 이행되기를 바라고 저 또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철 기자  blackrubbershoes@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