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이재명에 3억 손해배상소송, 김부선 "인격살인·명예훼손 승소하면 미혼모에 기부"

[업다운뉴스 김기철 기자] 배우 김부선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재명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김부선은 28일 소송대리인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서울동부지법을 찾아 이재명 지사에게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3억원을 청구하는 소장을 제출했다.

김부선은 취재진과 만나 “이재명 지사로부터 당한 인격살인과 명예훼손을 배상받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이 지사는 저를 SNS, 언론 인터뷰를 통해 허언증 환자에 마약 상습 복용자라고 몰아붙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 권력자와의 불행한 만남으로 저희 모녀의 명예는 땅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 씨가 28일 오전 이 지사를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3억원을 청구하는 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서울동부지방법원으로 들어가며 취재진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김부선은 “반면 이 지사는 공중파 예능프로그램을 악용해 (자신과 부인이) 세상에서 가장 금실 좋은 부부인 것처럼 포장하고, 경기도지사라는 (자리에서) 대통령 다음의 권력을 누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땅에 정의가 살아있다면 저희 모녀는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부선은 이번 재판에 승소할 경우 특별한 약속도 이행하기로 했다. 그는 “만약 승소한다면 저보다 더 불행한 미혼모들을 위해 소송비용을 뺀 나머지 전액을 기부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부선은 이재명 지사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사과하고 진실을 국민에게 알린다면 변호사 동의 없이도 용서할 수 있다”고 답했다.

김부선은 지난 18일 이재명 지사를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한 바 있다. 김부선은 새달 4일 검찰에 출석해 고소인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재명캠프 가짜뉴스 대책단’은 김부선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발한 상태다. 이에 따라 배우 김부선은 지난 14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김기철 기자  blackrubbershoes@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