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지배구조 개편의 히든카드 현대엔지니어링, 되레 정의선 부회장 발목 잡나?

[업다운뉴스 이선영 기자] 행여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는 것은 아닐까?

현대엔지니어링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부회장의 승계 작업에 중요한 열쇠 중 하나다. 그 논리는 단순 명쾌하다. 정의선 부회장이 상대적으로 지분 비율이 높은 현대엔지니어링의 지분 가치가 높아야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서 유리하기 때문이다. 결국 그래야 정 부회장의 승계 작업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그룹 내 지배력 장악도 가능하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부회장. [사진=연합뉴스]
 

정의선 부회장의 경우 주력 계열사인 현대자동차(2.28%)와 기아자동차(1.74%)의 지분율이 많지 않다. 지주회사 역할을 맡을 가능성이 있는 현대모비스는 아예 지분을 갖고 있지 않다.

이 때문에 재계에서는 정 부회장이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글로비스(23.29%)와 현대엔지니어링(11.72%)의 주식을 활용해 그룹 지배력을 키울 것으로 점치고 있다.

한데 현대엔지어링의 요즘 행보가 수상하다. 한마디로 실적 부진과 이에 따른 주가 급락으로 ‘회심의 카드’라기 보다는 돌발 변수로 불거질 수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그룹의 핵심 계열사인 현대차가 3분기 ‘어닝쇼크’를 경험한 가운데 정의선 부회장에게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해야 하는 현대글로비스와 현대엔지니어링 상황도 여의치 않다.

현대글로비스의 경우 3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 증가한 1871억 원의 영업이익을 거뒀지만 주가 급락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올해 3월에만 해도 21만4500원까지 올랐던 주가가 요즘 절반 수준인 10만 원대에서 헤매고 있다. 정 부회장의 지분 가치도 2조원에서 1조 원으로 반 토막 났으니 그 속이 오죽할까?

현대엔지니어링도 매한가지다. 현대엔지니어링의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8% 줄어든 2조9041억 원, 영업이익은 19.48%나 빠진 2143억 원에 그친다. 지난해 상반기 8.21%였던 영업이익률은 올해 상반기 7.37%까지 하락을 면치 못했다.

장외시장에서 거래되는 현대엔지니어링 주가도 하향곡선을 그렸다. 상반기 100만 원을 돌파하기도 했던 현대엔지니어링의 장외 시장 거래 가격이 현재 70만 원대 중반에 머물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해외 수주 현황은 더 심각하다. 해외건설협회에 따르면 한국 건설사의 전체 해외 수주 금액이 지난해와 엇비슷한 가운데 현대엔지니어링의 10월 말 기준 해외 수주는 19억15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45억1500만달러)보다 57.59%나 감소했다.

게다가 현대엔지니어링은 노사 간 마찰로 내홍을 겪고 있기도 하다.

‘아 현대엔지니어링.’ 정의선 부회장이 요즘 장탄식 하고 있지 않은지 궁금한 대목이다. 

이선영 기자  bbilly0411@gmail.com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선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