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문화
궐련형 전자담배로 바꾸는 이유와 '이중 면죄부'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궐련 담배를 피우다가 아이코스, 글로, 릴 등 궐련형 전자담배로 갈아탄 흡연자들은 간접흡연, 냄새 등 사회적인 문제를 더 많이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연기와 냄새 문제가 덜한 궐련형 전자담배가 궐련의 ‘대체재’로 자리 잡을 경우 금연정책에 큰 장애요소가 될 것으로 바라봤다.

27일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발간하는 금연정책포럼 최신호에 따르면 국가금연지원센터는 “연기와 냄새가 적거나 없는 궐련형 전자담배의 특성은 흡연자에 대한 면죄부로 작용하고, 유해성분 감소 인식은 간접흡연 폐해에 대한 잠재적 위협까지 줄여주면서 이중 면죄부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결국 궐련형 전자담배는 흡연자뿐만 아니라 비흡연자에게도 긍정적으로 수용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궐련형 전자담배로 갈아탄 이유가 건강이 아니라 타인의 시선으로 나타나 금연정책에 큰 장애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돼 정부가 고심해야 되는 상황. [사진=연합뉴스]
 

이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인식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20∼39세 남녀 32명을 대상으로 소집단 심층면접을 실시한 결과를 바탕으로 나온 분석이다. 심층면접 대상은 담배 제조·유통, 의료, 언론, 마케팅 종사자 등을 제외한 궐련 흡연자,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 비흡연자로 구성됐다.

흡연자가 금연을 고려하게 되는 불편 요인은 크게 ▲건강문제 ▲담배 냄새 ▲가격 인상 ▲흡연환경 악화 등이다. 조사 결과 흡연자는 건강, 가격 등 자신의 문제보다는 타인의 인식(냄새)이나 간접흡연 피해(연기) 등 사회적 문제에 더 민감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흡연자뿐만 아니라 비흡연자에게도 긍정적으로 수용되는 것으로 추정돼 정부가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에 대한 사회적 압박을 강하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 [사진=연합뉴스]

가격 인상과 관련해 대부분의 남성은 궐련형 전자담배의 가격이 지나치게 높아지면 궐련으로 다시 돌아가겠다고 했지만, 여성은 대체로 전자담배를 고수겠다는 생각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상대적으로 고도 흡연자가 많고 궐련형 전자담배의 타격감(목넘김)에 대한 불만이 높지만, 여성은 냄새 제거로 인한 이익을 훨씬 더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센터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정보가 퍼지고 비흡연자의 호의적 태도가 지속되면 궐련형 전자담배를 궐련의 대체재로 선택하는 흡연자는 늘어날 것”이라며 “이는 결국 궐련형 전자담배가 금연정책의 장애요소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흡연자들에게 궐련형 전자담배도 간접흡연 피해를 줄 수 있음을 널리 알려 궐련형 전자담배 흡연자에 대한 사회적 압박을 강하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최민기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민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