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3-26 16:49 (화)
이재명 사건, 여권에 메가톤급 쓰나미 될 수도
이재명 사건, 여권에 메가톤급 쓰나미 될 수도
  • 윤지환 기자
  • 승인 2018.12.03 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윤지환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혜경궁 김씨’ 파문이 확산되면서 그 여파가 여권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아울러 최근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이 지사에 대한 자진 탈당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이 지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준용씨를 겨냥하는 발언을 하는 등 자신에 대한 수사가 음모라며 내부를 겨냥해서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 뿐만 아니라 민주당이 향후 어떻게 대응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이 지사가 이번 위기에서 벗어날 경우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사실상 ‘적과의 동침’을 해야만하는 난감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고 본다. 내부를 겨냥한 ‘위험한 내부자’를 계속 방치하기 힘들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일단 수원지검 공안부와 성남지청이 경찰로부터 넘겨받은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사건에 대해 공소시효 만료일인 13일까지 기소 여부를 최종 결론짓는다. 이에 1일로 취임 5개월을 맞는 이 지사에게 있어 앞으로 2주일간이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이 지사는 친형 강제입원, 대장동 개발 업적 과장, 검사 사칭 등 3개 사건은 모두 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달 1일 경찰이 송치한 ‘친형 강제입원’ 등 이 지사에 대한 6개 의혹사건에 대해 막바지 수사를 벌이고 있는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오는 13일까지 기소 여부를 확정해야 한다.

이 지사를 둘러싼 현재 주변 상황을 그리 낙관적이지 않아 보인다. 특히 친형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서는 추가 내용이 속속 드러나고 있어 시간이 갈수록 이 지사에게 더 불리하게 작용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2012년 사건 당시 분당보건소장을 맡았던 구모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 지사 친형의 강제입원이 적법하지 않다고 반발하자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가 ‘입원이 안 되는 이유를 1000가지 대라’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혀진 게 그 예다.

그러나 최근 이 지사가 자신에 대한 수사를 정치적 탄압이라고 주장하는 등 정치적 모체인 민주당과 문 대통령을 겨냥하는 주장을 펼치면서 이재명 사건 논란은 이재명 대 여권의 대결구도로 불길이 옮겨붙고 있다.

심지어 최근에는 지지자들을 중심으로 “청와대가 이 지사를 정치적으로 누르기 위해 음모를 꾸미고 있다”는 말까지 돌고 있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이 지사에 대한 수사가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이 지사가 기사회생 할 경우 민주당에 상당한 후폭풍이 불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하다.

이미 이 지사가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언급한 것을 놓고 야권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에서는 치열한 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 지사가) 뭔가 쥐고 있지 않으면 저 패를 던질 수 없다. 가장 우려하는 상황은 정권과 이 지사 간의 빅딜”이라고 간접적으로 의혹을 제기했다.

“내 아내 건드리면 당신 아들 나도 건드릴 거야, 협박한 것”이라는 게 하 위원의 주장이다.

같은 당 이언주 의원도 “(‘정의를 위하여’ 트위터 계정주를) 기소하려면 문준용 특혜취업 의혹의 허위 여부부터 가려내야 한다”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