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핫토픽
산이, 계속해서 여혐 논란..."메갈은 사회악" 발언과 상반된 한서희 '워마드 옹호' 눈길

[업다운뉴스 권재준 기자] 래퍼 산이가 여혐 논란으로 연일 구설에 오르고 있다.

산이는 지난 2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된 '브랜뉴이어 2018' 공연을 통해 "페미니스트 No. 워마드, 메갈은 사회악"이라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앞서 산이는 지난달 자신의 SNS에 이수역 폭행 사건 관련 동영상을 게재해 이목을 모았다. 이후 신곡 '페미니스트'를 발표하고 제리케이를 디스하며 '6.9cm'를 발표하기도 했다.

 

산이 [사진 = 산이 인스타그램 캡쳐]
 

 

반면 한서희는 지난 8월 워마드 운영진 체포영장 발부 소식을 접하고 자신의 SNS에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교도소) 한번 더 가겠다"며 워마드를 옹호하고 나서 화제를 모았다. 

한서희는 지난해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으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SNS를 통해 페미니스트임을 선언했다.

지난 7월 워마드 성체 훼손 논란에도 분노를 표했다. 한 워마드 이용자가 성체에 예수를 모독하는 낙서를 하고 불로 태운 사진이 올라와 사회적으로 파장이 일자, 당시 한서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워마드 패지 말고 일베나 기사화하라고 내가 없는 말 했냐"라며 "환멸난다 진심 워마드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 멀었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스스로 페미니스트라 밝힌 산이, 한서희지만 '메갈', '워마드'를 두고 상반된 태도로 이목을 끌고 있다. 산이가 이번 논란에 어떤 입장을 밝히게 될지, 그가 발표를 예고한 신곡 '웅앵웅'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권재준 기자  webmaster@updownnews.co.kr

<저작권자 © 업다운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재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업다운뉴스  |  등록번호 : 서울 아 01603  |  등록연월일: 2011.5.2  |  발행인 : 최문열   |  편집인 : 김한석
Copyright © 업다운뉴스. All rights reserved.
기사제보 및 문의 : webmaster@updownnews.co.kr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