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3 09:05 (일)
성소수자에 닫힌 한국사회, OECD 바닥권
성소수자에 닫힌 한국사회, OECD 바닥권
  • 최민기 기자
  • 승인 2019.04.01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터키와 발트 3국에 이어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이 높은 국가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OECD의 ‘한눈에 보는 사회 2019’에 따르면 2001∼2014년 한국의 동성애 수용도는 10점 만점에 2.8점으로 OECD 회원국 36개국 가운데 4번째로 낮았다. 1981∼2000년 당시 동성애자 수용도였던 2.0점보다는 나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우리나라가 선진국이라고 불리는 OECD 회원국 중에서 성소수자에 대해 폐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OECD '한눈에 보는 사회 2019' 페이퍼 발췌]

한국보다 동성애자 수용도가 낮은 나라는 터키(1.6점), 리투아니아(2.0점), 라트비아(2.4점)였고 에스토니아(2.8점)는 한국과 동일한 수치를 보였다. 사실상 이슬람국가로 분류되는 터키와 과거 소련연방 소속이었던 발트 3국의 경우 OECD 회원국 가운데서도 보수적인 국가로 알려져 있다.

동성애 수용도는 아시아 바로미터와 유럽 가치 설문, 세계 가치 설문 등 국제 설문조사기관을 통해 측정했다. ‘동성애가 정당화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1∼10의 점수로 응답하도록 한 뒤 환산한 수치인데, OECD 평균은 5.1점으로, 한국보다 2점 이상 높았다. 아시아 국가인 일본의 경우 4.8점, 미국과 캐나다는 각각 5.0점, 5.7점으로 OECD 평균을 위아래로 맴돌고 있다. 특히 가장 수용도가 높은 국가로는 아이슬란드(8.3점)가 꼽혔다.

OECD는 “한국은 동성애 수용도 면에서 OECD 평균보다 뒤떨어져 있다”며 “동성애 수용도가 낮다는 것은 성 소수자(LGBT)를 차별의 위험에 내몰 수 있다는 뜻”이라고 경고했다. 또 지난 1월 기준으로 OECD 회원국 가운데 20곳에서는 동성결혼이 합법화됐지만 한국에서는 동성결혼이 법적으로 인정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성 소수자와 그들 앞에 당면한 불이익을 국가통계로 시각화하는 것이 이들을 포용하기 위한 선결 과제라며 한국에 성적 정체성 관련 정보를 수집할 것을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