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0 18:48 (일)
아이돌봄서비스 '영아 학대' 파문에 여가부 사과..."아동학대 긴급전수조사 착수"
아이돌봄서비스 '영아 학대' 파문에 여가부 사과..."아동학대 긴급전수조사 착수"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4.0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정부가 제공하는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는 가정에서 14개월 된 아기가 아이돌보미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사실이 영상을 통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고 있다. 여성가족부는 50대 아이돌보미의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사과하고 '긴급전수조사'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여가부는 2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울시 금천구에서 발생한 아이돌보미에 의한 아동 학대 사건으로 인해 해당 가족과 국민들에게 큰 우려와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금천구에서 발생한 아이돌보미에 의한 아동 학대 사건 해결을 위해 여성가족부가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금천구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국민청원 캡쳐]
서울시 금천구에서 발생한 아이돌보미에 의한 아동 학대 사건 해결을 위해 여성가족부가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금천구 아이돌보미 아동학대 국민청원 캡쳐]

이어 “(진선미 장관이) 해당 사건에 대해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동 돌보미 활동 기간 중 유사사례가 있었는지 여부를 확인해 엄정한 수사가 이루어지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했다”며 “이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아동학대 전수 조사 등 예방 대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 금천구에 사는 A씨는 지난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정부의 돌봄교사가 14개월 된 유아를 3개월 간 학대·폭행했다며 처벌을 촉구했다. 이들이 공개한 CCTV에는 아이 돌보미가 아이의 뺨을 수시로 때리고, 볼을 잡고 흔드는 등 거친 행동을 반복하는 모습이 담겨 충격을 안겼다.

관련 사실을 파악한 여가부는 향후 아이돌보미 이용가정을 대상으로 모바일 긴급점검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동학대 의심이 있는 가정에 대해서는 심층 방문상담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어 아이돌봄서비스 홈페이지에 신고창구를 개설해 오는 8일부터 온라인 아동학대 신고를 받겠다고 했다.

아울러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한 서울 금천구도 이날 '아이돌봄' 시스템 전반을 점검하고, 관리체계 종합개선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금천구는 아이돌보미 사업 운영위탁기관인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와 협의해 돌보미 채용 단계에서 운영까지 사업 전반을 점검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