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7 18:10 (수)
아시아나항공, A350 9호기 도입…"차세대 고효율 항공기 파리·호찌민 노선 투입"
아시아나항공, A350 9호기 도입…"차세대 고효율 항공기 파리·호찌민 노선 투입"
  • 김혜원 기자
  • 승인 2019.06.20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아시아나항공이 에어버스 A350 9호기를 도입했다. 일명 '차세대 고효율 항공기'로 불리는 에어버스 A350은 동급 항공기보다 객실 공간이 넓고, 연료 효율성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은 2025년까지 A350 30대, A321네오 25대를 운영하는 등 최신형 항공기를 지속적으로 늘려 경영 위기를 타개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19일 인천공항에 새로 도입한 A350 여객기가 도착한 직후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이 안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도입식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아시아나는 9호기를 현재 A350 기종이 운항하고 있는 로스앤젤레스·샌프란시스코·시애틀·런던 등 장거리 노선과 싱가포르·하노이·오사카 등 중·단거리 노선에 합류시킬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9일 인천공항에 새로 도입한 A350 여객기가 도착한 직후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이 안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도입식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은 19일 인천공항에 새로 도입한 A350 여객기가 도착한 직후 한창수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이 안전과 번영을 기원하며 도입식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울러 현재 B777 항공기를 투입하는 인천∼파리 노선과 B777·A330 항공기가 다니는 인천∼호찌민 노선에도 처음으로 A350 기종을 투입한다.

앞서 한창수 사장은 4월 발표한 담화문을 통해 경영 위기 타개를 위한 '3대 중점과제'로 비수익 노선 정리와 함께 연료 효율이 낮고 운영 비용이 많이 드는 노후기를 처분하겠다고 밝혔다. 새롭게 도입하는 A350은 동급 항공기보다 객실 공간이 넓고,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며 소음·탄소 배출이 적은 최신 기종이라는 것이 제작사의 설명이다.

아시아나는 올해 A350 보유 대수를 총 10대로 늘리고, 하반기에 국내 항공사 최초로 A321네오 기종을 도입, 2025년까지 A350 30대, A321네오 25대를 운영하는 등 최신형 항공기를 지속적으로 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시아나 관계자는 "파리 노선의 경우 도입 시점이 오래된 B777 기종을 신형 A350으로 교체해 연료 효율이 개선되고 승객 편의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