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20:30 (월)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거짓말에 엄중한 뭇비판...‘처벌’ 국민청원까지
김재중 ‘코로나19 감염’ 거짓말에 엄중한 뭇비판...‘처벌’ 국민청원까지
  • 조승연 기자
  • 승인 2020.04.0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조승연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SNS에 직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농담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그는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를 해 드리고 싶었다"며 경각심을 일깨우겠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지만, 국내외 여론은 싸늘한 상황이다.

대중과 소통하는 연예인으로서 무책임한 행태라는 지적과 함께 그의 처벌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코로나19의 고통과 싸우는 대중을 힘빠지게 하는 스타의 경솔한 거짓말에 엄중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SNS에 직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농담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사진=연합뉴스]
가수 겸 배우 김재중이 SNS에 직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만우절 농담을 올려 물의를 빚었다. [사진=연합뉴스]

김재중은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다. 현재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돈다"며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다"고 밝혔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스스로 밝힌 것이다.

그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는 "현재 김재중이 일본에 체류하고 있어 본인 확인 중"이라고 밝혔지만, 이같은 소식은 포털사이트를 통해 급속도로 확산됐다.

논란이 커지자 김재중은 1시간여 만에 인스타그램의 게시물을 수정했다. 그는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다"며 "옳지 않다는 판단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느슨해진 바이러스로부터의 대처 방식과 위험성의 인식. 코로나 바이러스 19로 인해 피해 받을 분들을 최소화시키기 위해 경각심을 가졌으면 하는 마음에서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오늘의 글. 지나치지만 지나칠 정도의 관심을 가져주신다면 이야기를 들어주지 않을까라는 방법이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드리고 비난을 받고 있다"며 "제 글로 인하여 코로나 바이러스를 위해 애쓰시는 정부기관과 의료진들 그리고 지침에 따라 생활을 포기 하며 극복을 위해 힘쓰는 많은 분들께 상심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후 김재중은 자신의 글로 인한 모든 처벌과 비판을 달게 받겠다며 글을 삭제했지만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김재중을 처벌해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오는 등 비판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청원인은 '연예인 김** 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을 통해 "조금 전 연예인 김재중 본인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글을 올렸다"며 "기사가 나오고 화제가 되자 이 글을 수정하며 장난이라고 밝혔다. 공인이라는 사람이 감염병으로 장난을 치는 게 말이 되느냐"라고 비찬했다. 김재중씨의 만우절 거짓말 관련 처벌촉구 국민청원은 2일 오전 기준으로 1만명을 넘었다.

유명 K팝 스타인 만큼 외신에서도 김재중의 행태를 비판하고 나섰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200만 팔로우의 영향력 있는 K팝 스타가 만우절 거짓말로 코로나19를 선택했다. 대다수의 사람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는 웃을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일본 NHK, 영국 BBC 등도 이같은 김재중의 만우절 농담을 보도했다.

이에 김재중은 2차 사과의 뜻을 전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확진자, 사망자가 속출하는 상황에서 방역에 혼란을 줄 수 있는 잘못된 정보를 퍼트리는 것은 부적절한 행동이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