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3 18:17 (금)
與, 윤석열 맹공 "공수처 필요성만 강조할 뿐"...野, 엄호·특검 '쌍끌이' 압박
與, 윤석열 맹공 "공수처 필요성만 강조할 뿐"...野, 엄호·특검 '쌍끌이' 압박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10.23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 발언과 답변 태도를 두고 "인식이 우려스럽다"며 비판했다. 특히 윤 총장이 무소불위한 검찰 권력의 단면을 보여줬다며 맹공을 퍼부으면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더욱 강하게 밀어붙이려는 분위기다.

반면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엄호하면서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별검사 수용을 촉구하는 '쌍끌이' 대여 압박으로 맞섰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다양한 표정으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장은 권력기관에 대한 민주적 통제라는 민주주의의 기본원리를 제대로 이해 못 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검찰은 헌정 질서 밖에 존재하는 특권집단, 국민 통제를 받지 않는 성역화 된 권력기관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민주적 견제와 균형에 따라 작동하도록 검찰 개혁을 지속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인 김종민 최고위원은 "윤 총장의 이런 행동은 검찰이라는 조직을 끌고 정치에 뛰어드는 정치 행위"라며 "공직자 개인으로서도 해서는 안 될 일이지만 검찰 조직에 상처를 내고 흔드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에 "윤 총장은 법적 논리를 내세웠지만,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부 장관의 합법적 조치에 대해서 인정하지 않는 주장을 했다. 사실상 통제받지 않겠다는 뜻인가"라며 "검찰총장의 검찰 중심주의는 공수처의 필요성만 강조해 줄 뿐"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의 태도가 다분히 정치적이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어제 발언은 피감기관 증인으로서 발언으로는 부적절하다. 오히려 거의 정치인 수준의, 정치인을 목표로 두고 발언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힘에서는 윤 총장을 코너로 몰아붙인 여당을 저격하는 '엄호'가 이어졌다.

이종배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여당 위원들의 행태는 '목불인견'이었다"면서 "무엇을 감추려고 검찰 수장을 난도질하는지 상식적인 수준에서 이해하기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특검 제안을 거절한 여당에 대해서는 "무엇이 두렵기에 진상규명 수단을 가로막는 것인지 의아할 따름"이라며 "감출 게 없다면 떳떳하게 특검을 수용하라"고 압박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여당 법사위원들의 질의를 두고 "온통 조국수호대, 윤석열 공격수였다"고 평한 뒤 "'아무 말 대잔치'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지적했다.

이어 라임펀드 사건 주범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입장문'이 법조계와 정치권에 불러온 파장을 거론하며 "법무부 장관이 사기꾼의 말 한마디를 갖고 검찰을 의심한다면 그럴 때를 위해서 만든 자리가 특별검사"라고 강조했다.

홍문표 의원도 라디오 방송을 통해 "엊그제까지 장관이 믿어서 임명했던 남부지검장을 믿어야지, 어떻게 사기꾼 이야기를 믿으라고 하느냐"라며 "문재인 정부의 한계이며 정치판의 추한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검찰 출신의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영화 글래디에이터를 보는 것 같았다"는 평을 남겼다. 그는 "백전불굴의 장군을 묶어놓고 애송이들이 모욕하고 온갖 공작을 동원하지만 결국 넘사벽 실력차를 넘지 못하는, 나는 사랑을 몰라..."라고 적었다.

전날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을 상대로 부인 김건희 씨의 재산형성 과정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이 나이 되도록 많이 배웠지만 아직도 사랑에 대해선 잘 모른다. 어디까지 지켜주고 싶은 것인가"라고 말한 것을 비꼰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