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5 06:36 (토)
은수미, 또 채용비리 의혹…"선거캠프 출신 27명 성남시·산하기관 부정채용"
은수미, 또 채용비리 의혹…"선거캠프 출신 27명 성남시·산하기관 부정채용"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0.12.23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7명의 시립 도서관 공무직 부정채용 의혹에 이어 또 다른 캠프 출신 인사 27명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부정채용이 됐다는 의혹이 추가로 제기됐다.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7명에 대한 수사는 지방경찰청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은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은수미 시장 선거캠프에서 일했던 최측근 이모 전 비서관의 증언과 관련 자료에 따르면 캠프 출신 27명이 성남시와 산하기관에 사전 내정돼 부정 채용됐다”고 주장하면서 “이들을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위반, 직권남용,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지방공무원법 위반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은수미 성남시장. [사진=연합뉴스]

앞서 이 전 비서관은 지난달 25일 국민권익위원회에 ‘성남시 공공기관 채용비리 신고서’를 내 “서현도서관 외에도 성남시청과 산하기관에 캠프 출신 27명이 부정 채용됐다”며 이들과 인사 관련 간부 공무원 2명 등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이 전 비서관은 “공무원으로서 자격이 없는 캠프 출신 인사들이 채용됐고, 시장에게 진언도 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지난 3월 비서직을 그만뒀다”며 “사법기관의 수사가 진행되면 부정채용과 관련한 증거 자료를 모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성남시는 이와 관련해 입장문을 내고 “채용 과정에서 일말의 부정이나 부정행위가 있었다면 수사기관에서의 수사를 통해 반드시 그 전모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그 진위와 전모가 규명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고발장을 제출하는 이기인 성남시의회 의원. [사진=이기인 의원 제공]

은 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 7명의 시립 도서관 공무직 부정채용 의혹 수사와 관련해서는 지역경찰서가 아닌 상급 기관인 지방경찰청에서 수사한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성남중원경찰서가 해오던 이 사건 수사를 경기남부청 지능범죄수사대에서 넘겨받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대상자가 많고 관련 자료가 방대해서 경기남부청에서 수사를 맡게 됐다”며 “최근 자료를 넘겨받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은 시장 캠프 출신이라며 실명을 밝힌 40대 청원인은 지난 9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은수미 성남시장 선거캠프 자원봉사자들의 공공기관 부정채용 의혹의 진실을 밝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시립 서현도서관 공무직 2차 면접시험에서 2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는데, 최종 선발인원 15명 중 7명이 은 시장 캠프의 자원봉사자였다”며 “확률적으로 엄청난 수치”라고 주장했다.

성남시의회 국민의힘 소속 이기인 의원은 이를 바탕으로 은수미 시장과 전 선거캠프 인사, 캠프 출신의 서현도서관 공무직 등 9명을 직권남용, 지방공무원법 위반,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고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