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4:35 (수)
트럼프 지지자 '초유의 의사당 난동'에 짓밟힌 美민주주의...바이든 "시위 아닌 반란"
트럼프 지지자 '초유의 의사당 난동'에 짓밟힌 美민주주의...바이든 "시위 아닌 반란"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1.07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대통령 선거 결과에 불복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확정하는 6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의사당에 대거 난입하는 초유의 난동 사태가 발생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난입 사태를 "시위가 아니라 반란 사태"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와 워싱턴포스트(WP) 등 미국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 수천명은 이날 미 의회가 상원과 하원 합동 회의를 열고 지난해 11월 3일 실시된 대선과 관련해 각 주의 선거인단 투표 결과 인증 절차를 진행하는 오후 1시에 맞춰 의사당 의회 안으로 진입했다. 

의사당 몰려온 트럼프 지지자들 [사진=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 사태 현장. [사진=EPA/연합뉴스]

이들은 상원의장석을 점거하고 "우리가 (대선을) 이겼다"고 소리쳤다고 외신은 전했다.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가스와 후추 스프레이까지 동원했으나 시위대의 의사당 난입을 막지 못했다. 또 다른 시위대는 하원 회의장 앞에서 무장 경찰과 대치했다. 벽을 타고 의사당 건물에 오르는 이들은 물론 유리창을 깨고 의사당 내로 들어가는 이들도 포착되면서 미국 민주주의와 공권력이 한순간에 짓밟히는 장면이 지구촌에 생중계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백악관 인근 공원에서 열린 지지시위에서 '대선 승복 불가' 입장을 다시 밝힌 이후 지지자들이 상·하원 합동회의 개시 시간에 맞춰 행진하면서 분위기가 급변해 의사당 난입 사태로 악화된 것이다.

결국 바이든 당선인 승리 확정을 위한 상·하원 합동회의는 개시한 지 1시간여 만에 긴급 중단됐다. 시위대 난입에 따른 회의 취소로 바이든 당선인의 최종 승리 확정도 미뤄졌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하원 회의를 이끌던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주요 인사들도 안전한 장소로 대피했다.

이 과정에서 한 여성이 의사당에서 가슴에 총을 맞아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사당 난입사태 와중에 의사당 건물 안에서 누군가가 쏜 총탄에 가슴 부위를 맞아 숨졌다고 경찰을 인용해 보도했다. 누가 이 여성에게 총을 쐈는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지지자들이 난입한 지 약 4시간 만에 미 의회의사당 건물의 안전이 확보됐다. 로이터·AP통신은 당국자들을 인용, 최루가스 등이 동원된 끝에 의사당 건물 내 시위대가 정리되고 안전이 확보됐다고 전했다.

트럼프 지지 시위대 의사당 난입 상황. [그래픽=연합뉴스]

상황이 심각해지자 뮤리얼 바우저 워싱턴DC 시장은 이날 오후 6시부터 전격 통금을 명령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펠로시 의장이 의회에 주방위군을 추가 지원해달라고 요청했으나 국방부가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의사당에서 벌어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난입 사태와 관련, "시위가 아니라 반란 사태"라고 강하게 규탄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민주주의가 전례없는 공격을 받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TV 생방송에 출연해 "의사당 포위를 끝내라고 촉구하라"고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는 트위터 글을 통해 시위대의 평화로운 해산을 요청했다. 그는 1분 분량의 동영상을 통해 "여러분은 이제 집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우리는 평화를 가져야만 한다. 우리는 법과 질서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