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9:28 (일)
국민 4분의 3 "유행차단에 5인 이상 모임금지가 영업제한보다 효과적"
국민 4분의 3 "유행차단에 5인 이상 모임금지가 영업제한보다 효과적"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2.02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 차단을 위해 시행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에 대해 국민 4분의 3이 효과적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영업 제한보다 개인 활동을 제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7~28일 전국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의 결과를 2일 이같이 밝혔다. 조사에 따르면 74.4%가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이번 3차 유행 차단에 효과적이었다고 답했다. 그렇지 않다고 답한 비율은 22.1%였으며, 3.5%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앞으로 코로나19 유행이 확산되는 경우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해야 한다는 질문에는 85.7%가 동의했다.

보건복지부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대한 대국민 인식조사'의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선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나 영업 제한보다는 사적 모임 금지와 같은 개인 활동 제한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은 74.8%이다. 실제로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가 잘 지켜졌느냐는 질문에는 65.2%가 그렇다고 답했고 31.5%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현재 사회적 거리 두기 체계에선 결혼식 등 모임·행사에 대해 2단계는 99명까지, 2.5단계에선 49명까지, 3단계에선 9명까지 허용하고 있다. 이에 68.7%는 기념식·설명회 등 행사를 50인이나 100인 이내로 제한하는 조치가 3차 유행 차단에 효과적(그렇지 않다 26.5%)이었다고 평가했다. 앞으로 코로나19 유행이 확산되는 경우 행사 인원 제한 조치 여부에 대해선 91.4%가 동의(그렇지 않다 6.6%)했다.

하지만 코로나19 3차 유행 기간 76.6%는 유행 확산에도 직장 등에 나가야 했다. 재택근무를 경험한 비율은 23.4%에 불과했다. 국내 기업 내 재택근무가 활성화돼 있다는 데 동의하는 사람은 28.5%에 그쳤으며, 65.8%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대한 국민인식 조사 주요 결과. [그래픽=연합뉴스]

방역수칙 위반시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강력한 처벌을 하기보다는 자율 방역 참여를 독려해야 한다는 문항에 동의한 비율은 37.7%였으며, 반대한 비율이 60.7%였다. 

사적 모임 금지시 가족 간 만남은 허용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56.1%는 그렇다 41.0%는 그렇지 않다로 답했다. 2.9%는 잘 모르겠다고 답해 가족 간 만남은 허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정부는 설 연휴 특별방역대책을 실시한다며 직계가족이더라도 거주지가 다를 경우 4인까지만 모일 수 있다고 발표했다. 국민 절반 이상이 명절 때 가족 간 만남에 대해서는 지침을 완화하면 좋겠다는 의견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