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6:49 (금)
한국, 5년만에 글로벌 자동차 생산 5위 탈환...C쇼크에도 고부가가치 차종 늘린 영향
한국, 5년만에 글로벌 자동차 생산 5위 탈환...C쇼크에도 고부가가치 차종 늘린 영향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2.0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지난해 한국이 자동차 생산 부문에서 글로벌 5위로 올라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경쟁국들이 생산 차질을 빚은 데다 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고부가가치 차종의 생산을 늘린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8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의 '2020년 10대 자동차 생산 현황' 조사에 따르면 한국은 2016년 인도에 5위 자리를 내준 뒤 5년 만에 5위를 탈환했다. 한국의 자동차 생산은 2019년 7위였다.

한국이 5년 만에 글로벌 자동차 생산 5위를 탈환했다. [사진=연합뉴스]

KAMA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자동차 생산량은 코로나19 여파로 15.5% 줄었다. 한국 역시 11.2% 감소했으나 상대적으로 감소폭이 적어 2019년 7위에서 두 계단 상승했다.

KAMA 관계자는 "5위 탈환은 인도·멕시코 등의 생산 차질이 커진 영향“이라며 "국내 완성차업계가 현대차 등의 노사 협력, SUV와 고급차, 전기동력차 등 고부가가치 위주로의 자동차 산업 구조 변화를 이룬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10대 자동차 생산국 가운데 1위부터 4위까지는 생산량이 감소했지만 전년 대비 순위 변동은 없었다. 1위 중국은 2% 줄었고, 미국(-19%) 일본(-16.7%) 4위 독일(-24.7%) 등은 감소폭이 두 자릿 수를 기록했다.

2019년 5위 인도가 24.9% 감소, 6위 멕시코도 21.2% 줄면서 순위가 한 단계씩 추락했다. 스페인과 브라질은 각각 19.6%, 31.6% 감소해 8위와 9위를 기록했다. 러시아는 2000년 이후 처음으로 10위에 올랐다.

이어 10대 생산국별 생산감소폭 격차에 따라 세계 생산량 중 각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4.4%포인트, 한국은 0.2%포인트 증가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한국 자동차산업은 스마트화, 고급화, 전동화 등 혁신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은 코로나19에서 빠른 속도로 회복하면서 생산 감소율이 2%에 그쳤고, 세계 생산 점유율도 2019년 27.8%에서 2020년 32.3%로 크게 늘었다. 전기동력차 생산·판매 역시 각각 7.5%, 10.9% 증가하며 미래차 산업에서도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는 평가다.

한국은 코로나19 수출시장 영향으로 수출이 21.4% 감소한 189만대로 부진했던 반면, 내수는 국산차 국내 판매량이 4.7% 증가하면서 국내생산 감소율도 11.2%로 선방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한국이 생산국 순위 5위를 탈환한 것은 큰 성과이지만 스마트화, 고급화, 전동화 등 혁신 노력이 필요하다"며 "정부가 과감한 규제개혁, R&D(연구개발) 등 경쟁력 지원 정책을 지속 확대하고 주주와 경영진, 근로자들은 협력 경험을 축적해 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