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20:30 (월)
바이든 미 대통령, 미얀마 군부 제재 나선다...아웅산 수치 석방 요구
바이든 미 대통령, 미얀마 군부 제재 나선다...아웅산 수치 석방 요구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2.11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얀마 쿠데타 사태와 관련 미얀마 군부를 제재하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민주 인사들의 석방을 요구한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에 첫 제재 대상을 확정하겠다며 강력한 수출 통제 부과를 예고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연설을 통해 미얀마 쿠데타를 지시한 군부 지도자를 즉각 제재하도록 하는 새 행정명령을 승인했다. 그러면서 군부 지도자들과 관련된 기업 및 가까운 가족도 제재 대상으로 거론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주 안에 첫 대상을 확정하고 강력한 수출 통제도 부과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내 버마(미얀마) 정부 자금 10억 달러에 군부가 부적절하게 접근하는 것을 막을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버마(미얀마) 정부를 이롭게 하는 미국 자산을 동결하는 한편 버마 주민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되는 의료 등의 영역은 지원을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내 미얀마 정부 자금 10억 달러에 대한 군부의 접근이 차단되면 수출이 규제되고 인도적 사업 외에 미얀마 정부 지원을 위한 미국 자산도 동결된다. 

지난 1일 미얀마 군부는 쿠데타를 공식 확인하고 1년간의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 과정에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 윈 민 대통령이 자택에 구금됐다. 

미얀마 정부 부처 공무원들이 10일(현지시간)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쿠데타 규탄 시위에 가담해 저항을 상징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네피도 AFP/연합뉴스]
미얀마 정부 부처 공무원들이 10일(현지시간) 수도 네피도에서 열린 쿠데타 규탄 시위에 가담해 저항을 상징하는 '세 손가락 경례'를 하고 있다. [사진=네피도 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아웅산 수치 고문을 포함해 구금된 민주적 정치 지도자들과 활동가들을 즉각 석방할 것을 미얀마 군부에 요구했다. 

국방부를 찾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필요하다면 무력 사용도 주저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얀마 쿠데타에 책임이 있는 이들이 상당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미국이 신속하게 제재 카드를 빼들면서 유럽연합도 미얀마 군부를 겨냥해 경제제재 부과 가능성을 시사했다. 유엔 특별보고관은 시위대에 대한 군의 무력 사용이 국제법 위반이라며 기소 가능성을 언급했다. 미얀마 군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