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8:00 (일)
수도권 영업제한, 모레부터 밤 10시로 완화…5인 제한은 그대로
수도권 영업제한, 모레부터 밤 10시로 완화…5인 제한은 그대로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2.13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오는 15일부터 2주간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완화된다. 수도권 식당과 카페 등 영업시간은 기존 밤 9시에서 밤 10시로 한 시간 늘어난다. 다만 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전국적으로 유지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 방안과 방역 수칙 등을 발표했다.

우선 정 총리는 "모레부터 2주 동안 수도권의 거리두기는 2단계로, 이외 지역은 1.5단계로 각각 완화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원칙에 충실하면서도 국민적인 피로감을 고려했다"며 "뼈를 깎는 고통 속에서도 방역에 협조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해 영업 제한을 완화한다. 수도권 다중이용시설도 밤 10시까지 영업을 허용한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아울러 "전국의 유흥시설은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조건으로 밤 10시까지 영업을 재개한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아직 하루 300~400명대 확진자가 계속 발생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즉각 집합금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을 닫게 하는 방역에서 스스로 실천하는 방역으로, 자율과 책임에 기반을 둔 방역을 과감히 시도한다"며 "이를 디딤돌 삼아 3월부터는 지속가능한 방역으로 발전시켜 전 국민의 일상 회복을 앞당기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정부가 투명하게 제공해드리는 정보를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는 우리나라가 선택한 백신에 대해 그 안전성과 효과성을 철저히 검증하고 있다"며 "조금이라도 국민 건강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