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5 10:46 (일)
한경연 "지난해 고용, 역대 두번째로 악화...단기 일자리 늘고 장기는 줄어"
한경연 "지난해 고용, 역대 두번째로 악화...단기 일자리 늘고 장기는 줄어"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2.16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지난해 고용 상황이 1998년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악화됐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일자리의 질도 악화돼 단기는 증가하고 장기는 감소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통계청 경제활동인구 조사 데이터 등을 활용해 지난해 고용지표 분석한 결과를 16일 발표했는데, 지난해 고용 특징을 주요 고용지표 역대 두 번째로 악화, 일자리 질 저하, 취업자 고령화, 고졸 일자리 타격, 비경제활동인구 급증 등으로 짚었다.

한경연은 지난해 우리나라 고용 상황이 1998년 외환위기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악화됐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사진=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지난해 취업자 및 경제활동인구 감소와 실업자 수 증가는 1998년 외환위기 이후 가장 컸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활동인구는 전년 대비 17만4000명 줄어들며서 감소폭이 1998년 35만4000명에 이어 두 번째 큰 것으로 기록했다.

같은 기간 취업자 수도 1998년 127만6000명에 이어 두 번째로 감소폭이 컸다. 전년 대비 21만8000명 줄어든 수치다. 반면 실업자 수는 110만8000명으로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 149만명, 1999년 137만4000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았다. 실업률도 4.0%로 2001년(4.0%) 이후 최대였다.

주당 36시간 이상 일하는 취업자는 211만2000명으로 전년 대비 120만3000명 감소했다. 1998년(165만명) 대비 두 번째로 큰 감소폭이다. 반면 36시간 미만 취업자는 595만6000명으로 55만4000명 증가했다. 단기는 증가하고 장기는 감소하며 일자리 질도 악화된 셈이다.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도 16만5000명 줄어 1998년(24만7000명)에 이어 크게 감소했다. 고용원 없는 자영업자는 9만명 증가했다. 

60세 이상 취업자(507만6000명)는 청년 취업자(376만3000명)를 크게 앞지르며 60세 이상만 전년 대비 37만5000명 증가했다. 연령별 취업자는 2004년 이후 40대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지만 지난해 처음으로 50대 취업자(635만6000명)가 40대 취업자(634만6000명)를 추월했다. 

지난해 실업자 수는 대졸 이상은 전년 대비 1000명 줄고 중졸은 7000명 늘었지만 고졸은 3만2000명이나 급증했다. 이는 전체 실업자 증가의 70%를 차지하며 교육 정도별로 일자리를 견줘보면 고졸 일자리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고용률도 대졸 이상과 중졸은 전년 대비 각각 0.7%포인트, 0.4%포인트 감소에 그쳤지만 고졸은 1.9%포인트 줄었다.

비경제활동인구의 증가폭이 급상승하고 있다. [사진=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지난해 비경제활동인구도 1677만3000명으로 전년 대비 45만5000명 증가해 2009년 이후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이중 '그냥 쉬었음' 인구는 237만4000명으로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였으며 구직단념자도 60만5000명으로 역대 최대였다. 특히 20대의 비경제활동인구는 7.5% 늘어 전체 평균(2.8%)을 크게 웃돌았다.

비경제활동인구 증가는 확장실업자와 확장실업률 증가로 이어졌다. 확장실업자는 실업자에 단기 근로를 하지만 재취업을 원하는 사람, 구직활동은 하지 않지만 일자리를 원하는 사람, 구직활동을 했지만 당장 일을 시작하진 못하는 사람을 합친 수치로 체감실업자라고도 불린다. 지난해 확장실업률은 13.6%, 확장실업자는 406만9000명으로 2015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가 지속·확산되고 일부 수출업종을 제외한 기업들의 경영부진이 계속되면서 지난해 일자리 상황이 심각하다"며 "고용 개선을 위해서는 공공부문 일자리 창출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규제완화와 경영환경 개선 등 민간경제 활력제고를 통해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