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8:00 (일)
대우건설, 빅데이터 기반 4D 스마트모델링 프로그램 '스마일' 개발
대우건설, 빅데이터 기반 4D 스마트모델링 프로그램 '스마일' 개발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2.16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대우건설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4D(4차원) 프로그램을 개발해 건설현장에 적용한다. 

대우건설은 4D(4차원) 스마트모델링 프로그램인 '스마일'(SM.ile)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스마일 프로그램은 47년간 국내외 다양한 공사를 수행하며 축적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토공사, 골조공사의 ‘4D 모델링’을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만든 프로그램이라는 게 대우건설의 설명이다. 

대우건설의 4D 스마트모델링 프로그램 시연화면.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의 4D 스마트모델링 프로그램 시연화면.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 프로그램을 활용하면 토공사, 골조공사의 3D(3차원) 모델링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수 있다"며 "실시간 시공계획수립을 통한 최적공법 선정과 공사물량 및 공사기간 산출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프로그램 명칭인 스마일은 스마트 기술(SMart technology)의 ‘SM’과 ‘할 수 있는’ 이라는 뜻의 형용사 어미 ‘ile’를 합성해 지었다.  

대우건설은 이 프로그램을 수주 전 사업성 검토와 발주처와의 업무 협의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또 이 프로그램이 필요한 다른 건설사에도 라이선스 판매 방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프로그램에는 고난도 공법 라이브러리도 구축돼 있어 시공 실적이 많지 않은 중소형 건설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