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5:10 (금)
바이든, '코로나 사망자 50만' 조기 게양 지시..."침통한 이정표" 추모 속 반성론
바이든, '코로나 사망자 50만' 조기 게양 지시..."침통한 이정표" 추모 속 반성론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2.23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가 50만명을 넘어서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를 애도하며 모든 연방기관에 닷새 간 조기를 게양할 것을 지시하고 촛불 점화 기념식 등 정부 차원에서 추모에 나섰다.

"침통한 이정표"라는 애도 속에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미국이 대부분의 다른 나라보다 코로나19 대응을 더 못했다고 평가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와 CNN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오늘 대통령 부부와 부통령 부부가 코로나19로 목숨을 잃은 미국 국민 50만명에 대한 침통한 이정표를 기릴 것"이라고 밝혔다. 조기는 5일 동안 게양될 예정이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면서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이를 애도하는 조기가 걸려 있다. [사진=AP/뉴시스]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면서 22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이를 애도하는 조기가 걸려 있다. [사진=AP/뉴시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이날 현재 51만1616명으로 집계됐다. 누적 감염자는 2878만220명이다. 코로나19 팬데믹(글로벌 대유행)이 발생한 지 1년여 만이다. 세계 1·2차대전, 베트남 전쟁에서 사망한 미군보다 많은 이가 코로나로 사망했다. 

미국에서는 지난해 1월 20일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뒤 2월 초 첫 사망자가 나왔는데 1년만에 세계에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가장 많이 나온 나라가 됐다. 사망자 50만명은 미국 전체 인구의 0.15% 규모로 미국인 660명당 1명꼴로 숨진 것이다. 또 미국인 12명 중 1명(8.6%)이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백악관은 희생자들을 추모하기 위한 행사를 이날 개최한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그 자리에서 연설한다"면서 "미 전역의 미국민과 그 가족에게 안긴 희생의 규모를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은 공중보건 지침 준수와 예방접종 등 대유행 국면을 전환할 미국민의 역량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미국이 대부분의 다른 나라보다 코로나19 대응을 더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방송에 출연해 "역사적으로 돌이켜보면 우리는 대부분의 다른 나라보다 더 못했다. 그리고 우리는 고도로 발달한 부자 나라다"면서 "돌아가서 무엇을 할 수 있었을지 생각해보면 과거 그때엔 통일된 접근을 하기보다는 다른 주들의 이질적인 대응 같은 일들이 있었다"고 반성론을 폈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사망자 수치가 24만명까지 올라갈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올 때 "사람들은 우리가 과장한다고 생각했지만 지금 사망자가 50만명으로 놀라운 숫자"라고 덧붙였다.

내년에도 마스크를 쓸 수 있다고 한 최근 발언에 대해선 "가을·겨울로 접어들면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았을 것이란 사실에도 불구하고 지역사회에 여전히 어느 정도 바이러스가 있으리라고 상상할 수 있고, 각별히 안전하기 위해선 어떤 상황에서는 마스크를 써야만 할지도 모른다고 말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