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1-30 18:08 (화)
김태년 윗물정화론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김종인 주변관리론 "한번 해보자"
김태년 윗물정화론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김종인 주변관리론 "한번 해보자"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3.11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투기 의혹이 확산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이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사실상 수용 의사를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대표 권한대행은 11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공공기관 임직원부터 고위 공직자, 국회의원까지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에 착수해 우리 사회의 공정 질서를 다시 확립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300명 전원에 대한 국회 차원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국민의힘과 국회의장에게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은 한 점 의혹도 허용되지 않는다"며 "아랫물을 청소하려면 윗물부터 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그는 "성역 없는 조사와 예외 없는 처벌만이 공직자 투기를 방지할 수 있다"며 "국회의원과 배우자, 직계존비속의 부동산 거래 및 소유 현황을 조사해 우리사회의 공정질서를 바로잡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종인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 후 취재진의 관련 질의에 "한번 해보죠 뭐. 300명 다"라고 답변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공직자 본인이 아닌 가족의 땅 투기에 대해서도 "공직자는 자기 주변 관리를 철저히 잘 해야 한다"면서 "공직자 주변 사람들이 자기 남편 등의 정보를 취득해 투기 활동을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짓"이라고 꼬집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정의당은 LH 사장을 지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강은미 비대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변 장관은 기득권의 시야로 부동산 투기를 두둔하며 공분을 사고 있다"며 "변 장관의 사퇴를 엄중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변 장관이 최근 국회 국토위 회의에서 '개발정보를 알고 땅을 미리 산 건 아닌 것 같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에 대해 "단순한 말실수가 아니라 '이 정도 투기가 무슨 문제냐'는 기득권의 철학"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눈높이와 한참 떨어진 장관이 어떻게 투기 당사자와 책임자를 처벌하고 부처와 공공기관의 사익 편취를 근절하며 부동산 투기를 뿌리 뽑을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