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3:51 (수)
변창흠 장관 사의표명…문대통령 "공급대책 입법 기초까진 마무리"
변창흠 장관 사의표명…문대통령 "공급대책 입법 기초까진 마무리"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3.12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공급대책 입법 기초는 마무리하고 떠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두고 청와대는 투기에 대한 조사 수사가 진행 중이고, 주택 공급의 중요성에 비춰 소임을 다하고 퇴임하라는 뜻이라고 풀이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2일 브리핑을 통해 변창흠 국토부장관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문 대통령은 공급대책 기초작업 마무리를 당부했다. [사진=연합뉴스]

정 수석은 문 대통령이 변 장관의 사의 표명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일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2·4대책의 차질 없는 추진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사실상 변 장관의 사의를 수용한 것으로 해석했다. 반면, 정 수석은 ”투기에 대한 조사 수사가 진행 중이고, 주택 공급이 중요하므로 그 일을 마치고 퇴임하라는 뜻으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 수석은 ”기초작업이라고 했으니까 아시는대로 공급대책 관련된 입법작업 진행 중이고, 일정이 대체로 공개돼 있다“며 ”아마도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시점까지 적절한 시기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땅 투기 의혹에 휩싸인 LH의 고위 간부가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한 아파트 화단에서 LH 전북본부장을 지낸 A(56)씨가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지나가는 시민이 발견했다. 그는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전북에서 본부장으로 근무할 때 지역 책임자로써 책임을 통감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겼다.

A씨는 정년이 1년 남은 고위 간부로, 현재도 LH 소속이다. 경찰은 그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부검을 통해 사망 원인 파악할 예정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