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0 18:19 (일)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공개...오퍼짓 유나이티드 디자인 철학 반영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공개...오퍼짓 유나이티드 디자인 철학 반영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3.15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기아가 첫 전용 전기차 'EV6'를 공개했다.

기아는 15일 신규 디자인 철학 발표와 함께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의 내·외장 디자인을 첫 공개했다. EV6는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가 반영된 최초의 전용 전기차다.

카림 하비브 기아디자인담당 전무는 "오퍼짓 유나이티드는 대자연에서 영감 받은 디자인이자 대비적인 개념을 결합해 만들어 내는 시너지"이며 "서로 대조되는 조형과 구성, 색상 등을 조합해 이전에 존재하지 않던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창조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밝혔다.

기아가 첫 전기차 EV6를 공개했다. [사진=기아 제공]

기아는 미래 운송수단의 이정표를 제시하는 모델을 목표로 EV6에 미래지향적이면서도 독창적인 디자인을 대폭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전면부는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 그릴을 적용해 기존 브랜드 상징이었던 '타이거 노즈'를 전기차에 맞춰 재해석했다. 주간 주행등(DRL)은 디지털 이미지를 구성하는 전자 픽셀에서 영감을 받은 '무빙 라이트 패턴'이다.

전면 범퍼 하단에 위치한 공기 흡입구는 시각적으로 넓게 보이도록 했으며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조한다. 

측면부는 후드(본넷)에서부터 스포일러까지 간결하면서도 예리하게 다듬어진 라인이 독특한 캐릭터를 구축한다. 

LED(발광다이오드) 클러스터 램프와 통합된 후면부 스포일러는 다이내믹한 캐릭터를 완성하면서 '윙타입 루프 스포일러'와 함께 최적의 공력성능을 구현한다. 

EV6 내장 디자인은 전기차만의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공간성을 기반으로 설계됐다. 운전자를 중심으로 와이드하게 자리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전면엔 계기반이 위치하며 센터콘솔 측은 내비게이션 화면을 포함해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들어가있다.

카림 하비브 전무는 "기아의 목표는 독창적이고 창의적인 즐거움을 디자인하고 고객이 이를 지속적으로 경험하게 하는 것"이라며 "EV6를 시작으로 앞으로 출시되는 모든 제품들을 통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직접 경험하고 느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