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4:35 (수)
두산퓨얼셀, 한국조선해양과 선박용 연료전지 개발 '맞손'
두산퓨얼셀, 한국조선해양과 선박용 연료전지 개발 '맞손'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3.18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두산퓨얼셀이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친환경 ‘선박용 연료전지’를 공동 개발한다.

18일 두산퓨얼셀에 따르면 이날 분당 퍼스트타워 한국조선해양 미래기술연구원에서 열린 협약식에 문상진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 상무와 심우승 한국조선해양 기반기술연구소장 상무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MW급 고체산화물연료전지(SOFC) 시스템을 개발하고 향후 해상 실증을 위해 조선·해양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수행하게 된다. 두산퓨얼셀은 선박용 연료전지 시스템의 설계·제조와 안정성 평가, 시스템 제어기술을 개발하고 한국조선해양은 해양 환경의 특수성을 고려한 연료전지 배치 설계, 선박 연계 시스템 제어기술 개발을 담당한다.

선박용 연료전지는 수소, 액화천연가스(LNG) 등의 원료로 전력을 생산하는 고효율 발전원으로, 기존 선박용 엔진보다 발전효율을 약 40%이상 높일 수 있다. 또한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과 같은 각종 오염물질의 배출이 적고 온실가스도 저감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친환경 선박 시대의 핵심적인 기술이다.

문상진 두산퓨얼셀 상무(왼쪽)와 심우승 한국조선해양 상무가 18일 '선박용 연료전지 공동개발'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두산퓨얼셀 제공]

국제해사기구(IMO)가 “2050년에는 2008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이하로 줄일 것”이라고 예고한 가운데, 양사는 선제적으로 선박용 연료전지를 개발해 조선업계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문상진 두산퓨얼셀 상무는 “선박용 연료전지는 기존 발전용 엔진뿐만 아니라 주추진용 엔진까지 대체할 수 있으며, 에너지관리시스템(EMS)을 통해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두산퓨얼셀은 발전용·선박용 외에도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활용할 수 있는 연료전지 개발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두산퓨얼셀은 지난해 10월 ‘한국형 고효율 SOFC’를 개발하기로 했으며 2024년부터 한국형 SOFC 시스템 국내 양산을 목표로 산업통상자원부 국책과제를 수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