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6:49 (금)
미 의원들 '反아시안 증오범죄' 자성 촉구...흑인·라틴계 사건보다 혐의적용 어려운 이유
미 의원들 '反아시안 증오범죄' 자성 촉구...흑인·라틴계 사건보다 혐의적용 어려운 이유
  • 김혜원 기자
  • 승인 2021.03.2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혜원 기자] 사망자 8명 중 6명이 아시아 여성인 것으로 밝혀진 미국 애틀랜타 총격 사건을 두고 미국 정치권의 아시아계 의원들이 '반(反)아시안 증오범죄'로 규정하고 철저한 수사와 함께 정치권의 자성을 촉구했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국계 영 김 공화당 연방 하원의원은 21일(현지시간) CNN 방송에 출연해 조지아주 애틀랜타 총격사건을 반아시안 증오범죄로 규정하고 공화당 일부 동료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반아시아적 레토릭(수사)이 "완전히 잘못되고 무감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미 하원 외교위 청문회서 발언하는 한국계 영 김 하원의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 하원 외교위 청문회서 발언하는 한국계 영 김 하원의원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김 의원은 반아시안 혐오 범죄 증가가 정치인들의 레토릭에 영향을 받았는지를 묻자 "지도자들의 말은 중요하다. 사람들은 정말 그 말을 마음에 새기기 때문에 지도자들은 자신의 말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며 "우리는 정말 바꿔야 한다"고 자성을 요구했다. 

함께 출연한 같은 당의 한국계 미셸 박 스틸 연방 하원의원은 '마오'(마오쩌둥)라고 불리는 등 자신이 인종차별적인 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개고기를 먹는다는 비난을 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아시아태평양코커스(CAPAC) 의장인 주디 추 민주당 연방 하원의원은 ABC방송에 출연해 이번 총격사건은 "반아시안 증오범죄"라고 단언했다. 이어 증오범죄 방지를 위한 예산을 늘리고, 처벌은 강화하는 법안을 제출했다. 

흑인으로 지난 1월 조지아주 상원 결선투표에서 승리해 민주당에 상원 다수당 지위를 안겨준 라파엘 워녹 민주당 상원의원은 총기 개혁 필요성을 강조했다. 

수사가 진행되면서 총격범의 범행 당일 행적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지만, 애틀랜타 총격 사건 용의자에 증오범죄를 적용하기 위한 증거 확보에 경찰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애틀랜타를 중심으로 미국 조지아주 20여 개 한인 단체들이 구성한 '애틀랜타 아시안 대상 범죄 한인 비상대책위원회'가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 덜루스 한인타운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연합뉴스]
애틀랜타를 중심으로 미국 조지아주 20여 개 한인 단체들이 구성한 '애틀랜타 아시안 대상 범죄 한인 비상대책위원회'가 18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 덜루스 한인타운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사진=연합뉴스]

뉴욕타임스는 아시아계를 향한 증오범죄가 늘고 있지만, 기소는 제대로 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보도에 따르면 '증오 및 극단주의 연구센터'는 지난해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149%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반아시아계를 뜻하는 공통된 상징이 없어 범행 동기를 인종차별이라고 입증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피츠버그대 법학 교수인 왕루인은 "흑인 반대, 유대인 반대, 동성애 반대 증오범죄는 전형적이며, 좀 더 분명한 형태가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 내 아시아계 증오범죄 전담반 관계자에 따르면 아시아계 피해자는 언어장벽으로 피해 신고 자체가 녹록지 않고 체류 자격, 보복 우려 등으로 신고를 꺼리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틀랜타 연쇄총격사건을 두고 아시아 증오범죄를 멈춰달라는 규탄 집회가 미 전역에서 이어지고 있다. 더 이상 침묵해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커지면서 이번 사건이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변곡점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