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6:49 (금)
우리금융그룹, 그룹통합 3대 리스크 관리시스템 구축
우리금융그룹, 그룹통합 3대 리스크 관리시스템 구축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3.2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우리금융그룹이 2023년부터 시행되는 바젤Ⅲ 규제 개편안을 반영한 3대 리스크(운영·시장·신용) 관리시스템을 개발해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이에 잠재적 리스크 예방과 리스크 손실사건에 대한 관리강화를 통해 그룹 운영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우리금융그룹은 바젤Ⅲ 규제 개편안을 반영한 관리시스템을 개발해 선제적으로 도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9월 바젤Ⅲ 규제 요건에 대비한 '신용리스크' 관리시스템을 도입했고 이달 운영 및 시장리스크 관리시스템을 추가로 구축했다. 시장리스크 관리시스템은 국내 금융지주사 최초 도입이다.

우리금융그룹이 바젤Ⅲ 규제 개편안을 반영한 3대 리스크 관리시스템을 개발해 선제적으로 도입했다. [사진=우리금융 제공]

2023년 바젤Ⅲ의 운영위험 자본 산출방식이 신표준방법으로 변경됨에 따라 금융그룹의 ‘운영리스크’관리체계는 물론, 금리·주가·환율 등 시장 상황에 대한 보다 민감한 측정을 위한 '시장리스크'관리체계 도입도 필수 사항이다.

이번에 추가로 구축된 그룹통합 운영·시장리스크 관리시스템은 파일럿 테스트를 거쳐 6월부터 우리은행 등 전 그룹사에 도입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우리금융그룹은 잠재적 리스크 예방과 리스크 손실사건에 대한 관리강화를 통해 그룹 운영의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업무연속성계획(BCP)을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과 같은 예측 불가능한 위험 발생 시 신속하게 영업력을 회복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해 그룹통합 3대 리스크관리 표준체계도 구축했다. 리스크관리 업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시스템 도입 효과를 제고하기 위해 교육영상 뿐만 아니라 시스템 곳곳에 동영상을 삽입해 담당 직원들의 업무부담은 줄이고 이해도를 높일 수 있게 구성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3대 리스크 관리시스템 조기 도입에 따라 제도 정착을 위한 유예기간을 확보하게 됐다"며 "바젤Ⅲ 개편안 시행 전 발생할 수 있는 시행착오와 이슈를 보완해 시스템을 더욱 개선하고 안정화시키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