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3:51 (수)
KT, 우리금융·교보생명과 AI 인재양성 '박차'
KT, 우리금융·교보생명과 AI 인재양성 '박차'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3.2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KT와 우리금융그룹, 교보생명그룹이 인공지능(AI)과 디지털 혁신(DX) 분야의 미래 인재 양성을 위한 협력에 나섰다.

KT는 “당사와 우리금융그룹이 손잡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내 ‘금융-IT 융합 AI·DX 산학과정’을 개설한다”고 25일 밝혔다.

AI와 DX 분야의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협력 프로젝트다. KT와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10월 ‘KT-우리금융그룹 AI·데이터분석 과정’을 시작으로 디지털 금융혁신을 위해 협업하고 있으며, 올해는 교보생명그룹도 뜻을 모았다.

오는 4월 16일 카이스트 경영대학원에 개설되는 교육과정은 KT그룹·우리금융그룹·교보생명그룹에서 총 45명이 참여한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빅데이터 분석 △인공지능 이론과 기술 △AI 비즈니스 활용 전략 등을 주제로 13주간 교육과정이 진행되며, 카이스트 경영대학 교수진을 중심으로 AI 대학원 및 산업공학과 교수 등 국내 최고 수준의 교수진과 함께 한다.

25일 카이스트 경영대학 대강당에서 KT그룹, 우리금융그룹, 교보생명그룹 직원 45명이 오리엔테이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이와 함께 세 그룹의 실무 리더들이 AI·DX 혁신을 위한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KT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AI 실습플랫폼 ‘AIDU’(에이아이두)를 활용해 과제를 해결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진영심 KT 인재개발실장 상무는 “금융과 IT는 인공지능 시대에 가장 중요한 산업영역”이라며 “이번 산학교육과정을 통해 금융과 정보통신기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것은 물론, 산업 간 융합 시너지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T와 카이스트는 2020년 2월 ‘AI 원팀’을 결성했다. AI 원팀은 국내 대표 산학연이 뜻을 모아 결성한 협력체다. 국내 인공지능 인재양성과 산업현장의 AI 적용 사례를 발굴 및 확산시키는 등 인공지능 1등 국가실현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AI 원팀에는 KT를 비롯해 현대중공업그룹·LG전자·LG유플러스·한국투자증권·동원그룹 등 기업과 카이스트·한양대·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참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