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7:13 (금)
삼성중공업, 조선업 역사 새로 쓰다…2.8조 규모 컨테이너선 20척 '싹쓸이 수주'
삼성중공업, 조선업 역사 새로 쓰다…2.8조 규모 컨테이너선 20척 '싹쓸이 수주'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3.2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삼성중공업이 단일 선박 건조 계약으로서는 세계 조선업 역대 최대 규모인 20척을 수주하면서 올해 수주 목표 달성에 성큼 다가섰다.

삼성중공업은 파나마 지역 선주로부터 1만5000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급 컨테이너선 20척을 총 2조8000억원에 수주했다고 26일 공시했다.

이번에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컨테이너선은 연료 절감기술과 차세대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이 탑재된 스마트 선박으로, 2025년 6월까지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최근 수주한 수에즈막스급 원유운반선 3척을 포함해 현재까지 총 42척, 51억달러(5조7000억원)를 수주하며, 올해 목표 78억달러의 3분의 2(65%)를 달성했다. 이에 따라 수주잔고도 258억달러로 늘어나며 5년래 최고치를 나타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1만3000TEU급 컨테이너선. [사진=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은 2017년부터 208억달러, 192억달러, 230억달러, 222억달러의 수주잔고를 기록 중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 들어 해상 물동량 회복, 운임 인상 등 글로벌 발주 환경이 호전되면서 컨테이너선과 원유운반선을 중심으로 수주를 이어가고 있다"며 "확고한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수주 목표 달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의 조선해양시황분석 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1만2000TEU급 이상(네오 파나맥스급) 대형 컨테이너선 총 66척 중 삼성중공업이 절반(34척, 52%)을 수주해 시장점유율 1위에 올라 있다.

2019년 이후 최근 3년간 실적 또한 삼성중공업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40척(전체 138척, 29%)을 수주하는 등 대형 컨테이너선 분야에서 뛰어난 시장 장악력을 보여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