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5:10 (금)
윤종규 KB금융 회장 "배당성향 30% 목표 변함없어...중간배당도 적극 검토"
윤종규 KB금융 회장 "배당성향 30% 목표 변함없어...중간배당도 적극 검토"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3.26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배당성향 30% 목표는 변함이 없고 중간배당도 적극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윤 회장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열린 주주총회에서 "저성장, 저금리 어려운 상황에도 코로나19 불확실성에 따른 손실흡수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금융당국 취지에 공감해 이례적으로 전년보다 배당성향을 낮췄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KB금융은 2020년도 배당액을 1주당 1770원, 배당성향은 20%로 결정했다. 이는 지난해 배당성향(26%)보다 6%포인트 낮은 것이다.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배당성향 30% 목표에 변함이 없음을 재천명했다. [사진=KB금융 제공/연합뉴스]

하지만 윤 회장은 배당성향은 지속적으로 높일 것이라는 취지로 "코로나가 하반기부터는 안정화되는 단계로 가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배당성향이 30%는 돼야한다는 게 우리의 생각이고 이를 위해 지속 노력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그 수준에 접근할 수 있도록 발길을 멈추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윤 회장은 중간배당 정책에 대해서는 "이미 중간배당, 분기배당은 저희 정관에 허용돼있다"면서 "최근 금융주에 대해 배당주로서 기대하는 주주가 많아짐에 따라 중간배당, 분기 혹은 반기별로 안정적으로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인식하고 있어 이 부분도 상황을 봐서 적극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사주 매입, 소각도 금융당국과의 교감을 통해 주주 이익을 지키는 방향으로 적절하게 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주총에서는 선우석호·스튜어트 솔로몬·최명희·정구환·김경호 등 5명의 사외이사 재선임 안건과 이사진 9명에 대한 연간보수한도를 30억원으로 정한 안건 등이 상정돼 통과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