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8:00 (일)
금융위원회, 불법공매도에 대한 처벌강화 담은 개정안 발표...부당이득의 1.5배 과징금 부과
금융위원회, 불법공매도에 대한 처벌강화 담은 개정안 발표...부당이득의 1.5배 과징금 부과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3.3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금융위원회가 불법공매도에 대한 처벌강화 등의 내용을 담은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새달 6일부터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이에 불법 공매도를 한 투자자는 주문금액과 위반행위 반복성 등을 따져 5억원 이하 또는 부당이득의 최대 1.5배 과징금이 부과된다

금융위는 30일 이런 내용이 담긴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지난해 12월 국회를 통과한 개정 자본시장법을 집행하기 위한 세부 내용을 담고 있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불법 공매도에 대한 과징금은 공매도 주문금액과 위반행위의 반복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출하도록 규정했다. 구체적인 과징금 부과금액은 금융위 고시(자본시장업무규정)에서 정하는 부과비율 및 가중·감경 기준에 따라 정해진다.

금융위원회가 불법공매도에 대한 처벌강화 등을 담은 법률 개정안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개정 자본시장법은 불법 공매도에 대해서는 주문금액 이내, 공매도 이후 참여가 금지된 유상증자에 참여했을 시 부당이득의 1.5배 이하에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유상증자 참여가 제한되는 공매도 시기도 ‘유상증자 계획이 공시된 다음 날부터 발행가격이 결정되는 날(공시서류에 기재)까지'로 정했다. 하지만 시장조성 등 공매도를 통해 유상증자 발행가격에 부당한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 어려운 경우는 예외가 인정된다.

대차거래 정보 보관 범위에 대해서는 공매도 목적의 대차계약을 체결했을 경우 종목·수량, 계약일시 등의 정보를 위·변조가 불가능한 정보통신 처리장치 시스템을 통해 보관해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한시적 공매도 금지조치는 5월 2일 부분 종료될 예정이나 이번에 개정된 법령은 4월 6일부터 시행된다"며 "투자자 및 금융투자업권 관계자들은 시행시기 착오로 법령 위반이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