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9:28 (일)
우아한형제들, 매출 1조 클럽 가입...적극적 해외진출 및 푸드테크 1위 기업 도약 선언
우아한형제들, 매출 1조 클럽 가입...적극적 해외진출 및 푸드테크 1위 기업 도약 선언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1.03.3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의 매출이 지난해 1조 원을 돌파했다. 자영업자가 배민을 통해 올린 매출(앱 거래액)은 무로 15조 원에 달한다. 우아한형제들은 30일 실적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1조995억 원(K-IFRS 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94.4% 늘어난 수치로 2010년 국내 음식 배달앱 시장에 진출한 지 10여년 만에 매출 1조 시대를 연 것이다. 영업이익은 치열한 마케팅 경쟁과 프로모션 비용 지출 등으로 -112억 원을 기록했다.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지만, 지난해에 비해 적자폭이 69.2% 대폭 줄었다.

지난 5년간 매출 및 영업이익 현황 그래프 [이미지=우아한형제들 제공]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배민 입점 사장님들은 물론 모든 외식업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정책자금 대출이자를 지원하고, 네 차례에 걸쳐 광고비 50%를 환급했다. 또 코로나19로 자가격리를 하거나 생계가 어려워진 라이더를 위해 생활비도 지원했다. 이처럼 지난 한 해 동안 소상공인과 라이더, 코로나19 의료진 등을 위해 지원한 금액은 약 800억 원에 달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온라인 배달음식 시장은 최근 3년 새 6배 이상 커졌다. 배민을 통해 사장님들이 올린 매출도 지난 2015년 처음으로 1조 원을 돌파한 데 이어 2018년 약 5조 원 규모로 증가했으며, 지난해에는 15조원대로 껑충 뛰었다.

특히 지난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업 소상공인들이 영업하는 데 제약이 많은 해였다. 배민은 배달과 포장 등 다양한 주문 형태로 고객과 식당을 연결하며 외식업 소상공인의 피해 극복에 일조할 수 있었다.

지난해 우아한형제들은 신규 사업에 적극 뛰어들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판로를 확대하고자 ‘전국별미’ 서비스를 시작했다. 전국별미는 생산자와 소비자를 직접 연결하는 서비스로 전국 각지의 신선한 먹거리를 산지 직송으로 전달해주고 있다.

로봇 개발 사업에도 박차를 가했다. 국내 최초로 대단지 아파트에서 자율주행으로 배달하는 로봇 ‘딜리드라이브’를 운용했으며, 호텔 내에서 배달하는 로봇 ‘딜리타워’도 시범 운행 중이다. 최근엔 배달 로봇 상용화를 위해 현대차·기아와 손잡기도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올해도 ‘좋은 음식을 먹고 싶은 곳에서’라는 비전하에 고객 경험을 혁신적으로 개선하는 등 푸드테크 1위 기업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5년간의 배민 연간 거래액 그래프 [이미지=우아한형제들 제공]

지난 9일 론칭한 배민쇼핑라이브는 배달앱 최초로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음식을 소비할 수 있는 새로운 통로를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고객과 실시간 댓글로 소통하며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손꼽힌다.

우아한형제들은 딜리버리히어로와의 합병이 공식적으로 마무리됨에 따라 동남아 개척이라는 새로운 도전에도 나서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은 싱가포르에 설립한 ‘우아DH아시아’를 통해 아시아 15개국의 배달 서비스를 총괄할 예정이다.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국내외 푸드 딜리버리 시장에서는 현재 혁신의 경쟁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며 “우아한형제들은 국내 선도 기업이자, 아시아 경영을 펼치는 기업으로서 소비자 요구 변화, 시장경쟁 상황 변화를 민감하게 관찰하면서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