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7 16:31 (금)
2월 산업생산 8개월만에 최대 증가,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소비는 석달만에 감소
2월 산업생산 8개월만에 최대 증가, 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소비는 석달만에 감소
  • 최민기 기자
  • 승인 2021.03.3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최민기 기자] 지난달 산업생산이 반도체와 화학제품 등의 수출이 늘어 8개월 만에 최대 증가세를 보이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되찾았다. 하지만 소비는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영향으로 3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섰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2월 전(全)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2.1% 늘었다. 지난해 6월(3.9%)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며, 지난해 6월 이후 7개월 연속 증가했던 산업생산은 1월(-0.6%) 줄어들었다가 지난달 다시 반등을 맞았다.

전산업생산지수는 111.6을 기록해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0년 1월 이후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D램, 플래시 메모리 등 반도체(7.2%) 생산과 화학제품(7.9%) 생산 증가로 수출이 활발해져 광공업 생산도 4.3% 늘었다. 반면 통신·방송장비(-10.5%), 기타운송장비(-6.4%)는 감소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년 2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비스업 생산은 1.1%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집합금지·영업제한 조치가 어느 정도 풀려 숙박·음식점 생산이 20.4% 급등세를 보였다. 

수출입 물량과 화물·여객 운송이 늘어난 운수·창고도 4.9% 증가했다.

반면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0.8% 감소했는데, 이는 지난해 11월(-0.3%) 이후 3개월 만의 감소 전환이다. 이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면서 외식 수요가 늘어난 대신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가 –3.7%로 감소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통신기기·컴퓨터 등 내구재 판매는 전월에 신제품 출시로 증가세를 보였던 것이 2월에는 기저효과로 나타나 1.7% 감소했다.

소매 업태별로는 백화점(12.1%), 전문 소매점(7.4%)이 증가한 반면, 음식료품 소비가 많이 이뤄지는 대형마트(-10.1%), 슈퍼마켓·잡화점(-6.8%)은 감소세를 보였다.

산업활동동향 추이. [그래픽=뉴시스]

설비투자는 2.5% 감소하며 지난해 10월(-5.0%) 이후 4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은 6.5% 증가했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3포인트 올랐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오르며 9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