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9:28 (일)
NH농협금융지주, 바젤Ⅲ 반영 신용리스크 시스템 구축 완료
NH농협금융지주, 바젤Ⅲ 반영 신용리스크 시스템 구축 완료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3.31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NH농협금융지주가 바젤Ⅲ 도입을 위한 '농협금융 바젤Ⅲ 신용리스크 산출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완료했다. 바젤Ⅲ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계기로, 바젤위원회가 대형 은행의 자본확충 기준을 강화하는 등 금융기관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여 위기 시에도 손실을 흡수할 수 있도록 새롭게 고안한 은행규제법이다.

NH농협금융지주는 30일 '농협금융 바젤Ⅲ 신용리스크 산출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농협금융은 프로젝트를 통해 지난해 9월부터 바젤Ⅲ 규제 요건에 대비한 신용리스크 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를 통해 그룹 신용 위험가중자산(RWA) 감소 및 BIS 비율 상승에 따른 자본여력을 기업여신 등 생산적 부문 지원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

NH농협금융지주가 바젤Ⅲ 도입을 위한 '농협금융 바젤Ⅲ 신용리스크 산출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완료했다. [사진=연합뉴스]

또한 자회사 데이터 정합성을 제고하고 검증체계를 구축했다. 그룹 내부자본 및 통합위기상황분석 시스템을 함께 개선하여 농협금융의 신용리스크 관리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시켰다. 이날 화상회의로 개최된 프로젝트 종료 보고회에는 금융지주 및 자회사 신용리스크 담당자가 참석해 시스템 개선 결과와 향후 과제에 대해 의견을 공유했다. 아울러 정교한 신용리스크 관리로 시장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반채운 농협금융 리스크관리부문장(CRO)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불확실성이 지속, 잠재부실 요인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신용리스크가 확대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신용리스크 바젤Ⅲ 조기 도입에 이어 2023년 도입되는 바젤Ⅲ 시장·운영리스크도 연내 시스템을 구축하여 3대 리스크 관리 시스템을 바젤Ⅲ 기준에 맞게 완벽히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