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3 16:18 (목)
뉴딜펀드 완판, '손실보전' 기대 이면엔...
뉴딜펀드 완판, '손실보전' 기대 이면엔...
  • 김지훈 기자
  • 승인 2021.04.0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김지훈 기자] 최근 증권사와 시중은행에서 첫선을 보인 국민참여 정책형 뉴딜펀드가 하루 만에 완판되는 등 흥행에 성공한 가운데 출시 전부터 논란이 된 '손실보전' 방식을 두고 투자자들과 금융권의 시각차가 극명하게 드러났다.

2일 한국포스증권에 따르면 국민참여 뉴딜펀드의 배정 물량이 전날 모두 소진됐다. 판매 첫날인 지난달 29일 한국투자증권(140억원)과 하나금융투자(90억원) 유안타증권(90억원) 한국포스증권(90억원)은 할당된 뉴딜펀드 물량 전량을 판매했다. 이어 신한금융투자, 한화투자증권 등 다른 판매사들도 판매를 완료했다.

뉴딜펀드는 판매 이전부터 가입을 희망했던 투자자들의 수가 배정된 물량 보다 많았고 입소문이 퍼지면서 빠르게 소진됐다. [사진=연합뉴스]

한 투자은행(IB) 관계자는 "판매 이전부터 가입을 희망했던 투자자들의 수가 배정된 물량보다 많았고 입소문이 퍼지면서 빠르게 소진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조성된 뉴딜펀드 규모는 총 2000억원. 일반투자자 모집규모는 1370억원(68.5%)이며 선순위 투자로 손실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정부재정은 선순위 200억원(10%), 후순위 400억원(20%)을 투입한다. 운용사의 경우 후순위로 30억원(1.5%)을 투자한다.

일반투자자의 경우 만기(4년) 이후 21.5%까지 손실을 보전받을 수 있다. 이에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원금보장형 상품이라고 여겨진다. 발생한 손실은 후순위로 투입되는 정부재정 지분과 운용사 지분이 떠안게 되는 구조다. 원금보전 성격이 강한 만큼 일부 판매사에서는 가입 한도를 설정했다.

투자 인터넷커뮤니티에서 뉴딜펀드 상품 글을 보고 가입한 회사원 최모(38)씨는 "투자할 곳이 마땅치 않아 투자카페 글을 읽다가 손실보전이 된다는 말에 판매 첫날 가입했다"며 "불안정한 경제 상황에 손실보전은 정말 매력적인 부분이고, 정부 주도로 이뤄지다 보니 투자가치가 충분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투자자인 주부 조모(42·경기 고양)씨도 "지역 커뮤니티에서 관련 상품을 처음 접했다"며 "손실은 생각하기 싫지만 21.5%까지 방어한다는 점을 감안해 가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에 따르면, 뉴딜펀드는 그 자체가 후순위 투자라 대부분 투자위험을 정부가 끌어안는 구조라서 안정성이 높은 상품이다. 현재 은행 이자율보다 높은 수준의 기대 수익률을 가지고 있어 투자자들에겐 충분히 매력적인 상품이라는 설명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한국판 뉴딜 금융지원 방안'을 브리핑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반면, 일각에서는 '손실보전'을 두고 뉴딜펀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정부자금을 투입해 손실을 보전하겠다는 방식은 발표 단계부터 논란이 있었고, 이는 사실상 개인의 이익을 위해 국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투자는 수익이 있으면 손실도 따르기 나름"이라며 "위험부담은 투자자가 안고 갈 문제이지 정부 차원에서 나서는 것은 이해하기 힘든 부분도 있다"고 말했다.

경기도 성남 분당서 회사를 다니는 이모(34)씨는 "자본주의 사회에서 개인이 투자하고 돈을 벌고 잃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내가 낸 세금이 왜 개인 이득을 위해서 쓰이는지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밝혔다.

투자 인터넷커뮤니티 회원들은 뉴딜펀드 만기가 4년에 폐쇄형으로 중도 해지가 불가능한데 정권이 바뀌면 어떻게 되냐며 불안감을 드러내고 있다. 또한 2023년 도입되는 금융투자소득세가 변수로 작용해 세금폭탄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타냈다.

이에 대해 금융권 관계자는 "정권이 바뀌면 펀드 내용은 얼마든지 바뀔 수 있을 것"이라면서 "투자자산이 많은 사람이라면 세금이슈 등이 발생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염려되는 부분은 크게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우려에 대해 금융당국은 '뉴딜펀드 관련 7문 7답'을 통해 "민간자금을 원활히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안전장치가 필요한 만큼, 일정 수준의 재정을 투입하는 것"이라며 "재정이 후순위 위험부담 역할을 하는 것은 민간자금 유입을 위한 통상적인 정책 수단으로 이미 스마트대한민국펀드·기업구조혁신펀드 등 다수의 선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투자자에게 적정시점에 투자금을 회수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