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6:22 (금)
"용진이형이 왜 거기서 나와?"…컴투스 '컴프야2021', 유쾌한 만우절 이벤트
"용진이형이 왜 거기서 나와?"…컴투스 '컴프야2021', 유쾌한 만우절 이벤트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4.01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모바일게임 기업 컴투스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야구게임 ‘컴투스 프로야구 2021’(컴프야 2021)이 만우절을 맞아 거짓말 같은 이색 이벤트를 선보였다.

2021시즌 새로운 구단으로 KBO리그에 참가한 SSG 랜더스의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팀 내 투수로 깜짝 등판한 것.

컴프야 2021은 2021시즌 업데이트를 통해 신생 구단 SSG와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 이적한 스타플레이어 추신수까지 빠르게 적용, 시즌을 앞둔 SSG 팬들의 높은 호응을 얻었다.

특히 만우절인 1일 하루 동안 SSG 구단의 모든 투수의 얼굴이 구단주인 정용진 부회장으로 교체되며 게임을 즐기는 유저들이 이를 접할 수 있게 했다.

이날 SSG 팀으로 게임을 플레이하는 유저는 자신의 팀 내 모든 투수를 교체된 정 부회장의 얼굴로 만날 수 있으며, SSG 구단을 상대 팀으로 만나는 유저들은 정 투수가 던지는 공을 공략하는 유쾌한 즐거움까지 느낄 수 있다.

'컴프야 2021' 만우절 이벤트 화면. [사진=컴투스 제공]

더욱이 선수의 얼굴을 평소보다 3배 이상 커지게 하는 ‘빅헤드’ 모드로 설정을 변경할 경우, 마운드에 선 정 부회장의 디테일한 표정까지 확인해볼 수 있다.

아울러 정 부회장은 최근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컴투스와의 이번 컬래버 프로모션을 예고하는 짧은 영상을 게시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업로드 된 2편의 영상은 모두 컴프야 2021의 실제 플레이 화면으로, 게임 속 SSG 선수가 투구와 타격을 할 때 관중석에 진지한 모습으로 ‘직관’(직접 관람)하는 정 부회장의 모습이 카메라 줌인으로 포착되는 장면을 담았다.

또한 ‘카메라에 잡힘’이라는 위트 있는 글도 덧붙여, 수많은 팔로워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 내기도 했다.

컴프야 2021은 이번 컬래버 프로모션을 기념해 접속만 해도 역대급 게임 보상을 선물하는 특별 이벤트도 함께 선보인다. 오는 30일까지 게임에 한 번이라도 출석한 모든 유저들에게 ‘구단 선택팩’, ‘플래티넘 장비’ 등 새 시즌 구단 운영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각종 인기 아이템이 패키지로 구성된 ‘SSG 구단주의 선물’을 지급한다.

‘컴프야’는 KBO리그의 모든 경기를 손안에서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3D 모바일 야구게임으로, 프로야구 출범 당시 추억 속 인기 구단부터 올 시즌 새롭게 창단한 SSG를 포함한 현존하는 KBO리그 10개 구단까지 모든 선수 데이터를 게임 속에서 만날 수 있다. 또한 모션 캡처를 통한 고도화된 그래픽과 물리엔진은 물론, KBO리그 현직 해설위원으로 구성된 중계진과 실제 응원가를 게임에 구현하는 등 국내 대표 리얼리티 야구게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