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2:38 (수)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카이스트에서 ‘AI의 미래를 말한다’ 대담 진행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 카이스트에서 ‘AI의 미래를 말한다’ 대담 진행
  • 고훈곤 기자
  • 승인 2021.04.02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고훈곤 기자] 김재철 동원그룹 명예회장이 카이스트에서 대한민국 AI 기술의 현재를 진단하고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방안에 대한 대담을 진행한다. 동원그룹은 김재철 명예회장이 이광형 KAIST 총장과 2일 오전 KAIST 대전 본원 학술문화관 정근모콘퍼런스홀에서 ‘AI의 미래를 말한다’는 주제로 대담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날 대담은 4차산업혁명 시대 속에서 대한민국 AI(인공지능) 기술의 현재를 진단하고, 앞으로 대한민국이 AI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한 현장에서 대담을 경청한 KAIST 교수들과 학생들이 김 명예회장에게 AI 시대에 대한 질문을 포함해 삶의 지혜와 미래를 바라보는 혜안에 대해 조언을 구하는 등 자유로운 질의응답 시간도 진행될 예정이다.

동원그룹 CI

김 명예회장은 지난해 12월 국내 인공지능(AI) 분야 인재 육성을 위해 KAIST에 사재 500억 원을 기부하면서 KAIST와 인연을 맺었다. 기부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이 AI 분야 주도권을 잡아 선진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AI 분야 인재 양성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김 명예회장의 소신에 따라 이뤄졌다.

김 명예회장은 당시 기부 약정식에서 “우리나라가 AI 혁명으로 다시 한번 크게 도약하여 나라의 기반을 튼튼히 하고 AI 시대를 주도한다면 세계사에 빛날 일이 될 것”이라며 “KAIST가 AI 인재 양성으로 AI 선진국의 길을 개척해 주는 역사적 과업을 수행해 줄 것을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