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8:00 (일)
'세 모녀 살해' 피의자 96년생 김태현 신상공개...프로파일러가 직접 면담
'세 모녀 살해' 피의자 96년생 김태현 신상공개...프로파일러가 직접 면담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06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서울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의 신상이 공개됐다. 피의자 이름은 김태현, 1996년생으로 만 24세다. 김태현은 신상공개 결정이 난 이날 3차 조사를 마친 뒤 취재진에게 "정말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5일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를 열고 40분간의 논의 끝에 살인 혐의로 구속된 김씨의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 경찰은 김태현의 출생연도와 함께 주민등록 상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5일 경찰은 서울 노원구 세 모녀 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김태현(25)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사진=서울경찰청 제공]
5일 경찰은 서울 노원구 세 모녀 살인 사건의 피의자인 김태현(25)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사진=서울경찰청 제공]

3차 조사를 마친 뒤 서울 노원경찰서를 나선 그는 경찰 호송차에 타기 전 "피해자에게 미안하지 않나""유족에게 할 말이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정말 반성하고 있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경찰과 변호사, 교수, 심리학자 등 외부위원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심의위원회는 만장일치로 '특정 강력범죄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피의자 김태현에 대한 신상공개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위원회는 김씨의 잔인한 범죄로 사회 불안을 야기하고, 신상공개에 관한 국민청원이 접수되는 등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사안임을 고려했다고 결정 배경을 밝혔다. 위원회는 "김씨는 범행에 필요한 물품을 미리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계획하고, 순차적으로 피해자 3명을 살해하는 중대한 결과를 초래했다"며 "피의자가 범행 일체를 시인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범행도구·디지털 포렌식 결과 등을 볼 때 충분한 증거가 확보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경찰은 언론 노출 시 모자를 씌우는 등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게 되는데, 이번주 내로 예상되는 검찰 송치 과정에서 그의 마스크 착탈 여부가 주목을 끌게 됐다.

김태현은 노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달 23일 퀵서비스 기사로 위장해 피해자들의 집에 들어간 김태현은 혼자 집에 있던 작은 딸을 살해하고 뒤이어 귀가한 어머니와 큰 딸을 차례로 살해했다.

김태현은 지난달 25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검거됐다. 자해를 한 그는 지난 2일 치료 후 체포돼 이틀 연속 조사를 받은 뒤 4일 구속됐다.

세 모녀 살인사건 피의자 김태현이 지난 4일 서울북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친 뒤 호송차량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태현은 숨진 큰딸을 수개월 전부터 스토킹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큰딸이 연락처를 바꾸고 연락을 거부하자 앙심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생과 모친을 상대로도 범행을 한 것에 대해서는 '우발적'이었다고 답했다. 

김태현을 불러 추가 조사를 벌인 경찰은 이르면 6일 사이코패스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범행 동기 등에 거짓 진술했을 가능성을 고려해 프로파일러가 직접 면담한다.

청와대는 이날 노원구 세 모녀 살해 사건 가해자의 신상을 공개해 달라는 국민청원과 관련해 "가해자에게 마땅한 처벌이 이뤄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9일 청와대 홈페이지 올라온 이 청원은 이날 답변조건을 넘는 25만명 동의를 기록했는데, 한 달의 청원 기간이 끝나지 않았지만 경찰의 신상공개 결정이 나옴에 따라 청와대가 답변을 내놓은 것이다. 청와대는 희생된 피해자들의 명복을 빌면서 "이러한 범죄 행위의 재발을 막기 위해 처벌뿐 아니라 피해자 보호 등 관련 법·제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