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4:35 (수)
미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동보이콧' 재압박
미국, 베이징 동계올림픽 '공동보이콧' 재압박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07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미국 정부가 동맹과 함께 2022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공동 보이콧할 가능성을 다시 열어뒀다. 미국 내에서 중국의 신장 위구르족 탄압, 홍콩 민주주의 침해, 대만 위협 등을 이유로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자 대 중국 압박 조치의 일환으로 동맹국과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 카드를 언급하면서다. 

워싱턴발 연합뉴스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미국이 동맹과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협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사진=AF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사진=AFP/연합뉴스]

그는 "조율된 접근이 우리 이익에 해당할 뿐 아니라 동맹 및 파트너 이익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우리가 이해하는 것" 이라며 "지금과 향후 모두 의제에 올라와 있는 이슈"라고 부연했다.

올림픽 보이콧 여부 확정 시기를 묻자 프라이스 대변인은 "2022년 일이고 아직 2021년 4월이라 시간이 남았다"며 "시간표를 제시하고 싶지 않지만 논의는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내년 2월 4일~20일 개최될 예정이다.

그러면서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집단학살 등 중국에서 지독한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다는 것을 잊으면 안된다"고 덧붙였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신장위구르 자치구에서의 소수민족 탄압 문제와 관련해 중국 고위 당국자 2명에 대한 제재를 결정했다. 유럽연합(EU), 영국, 캐나다도 이에 동참했다. 

중국에 대한 압박 조치로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 가능성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중국은 신장에서 인권침해가 일어나고 있다는 주장을 부인하며 미국의 행동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도쿄 하계올림픽 불참 결정에 대해 "코로나에 대한 엄중한 대응과 일관된 것으로 보인다"는 반응을 내놨다.

북한은 6일 코로나19 위기로부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혀 한일 양국과 대북정책을 가다듬고 있는 미국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을 끌었지만 원론적인 입장 되풀이된 것이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이 하계 올림픽에 참가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며 "한반도와 인도태평양의 평화와 안보라는 공동의 목표 추구에 있어 북한 문제에 대해 한국 및 일본과 긴밀히 조율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