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5 06:36 (토)
이란, 한국 선장·선박 95일만에 억류 해제..."건강 양호, 무사 출항"
이란, 한국 선장·선박 95일만에 억류 해제..."건강 양호, 무사 출항"
  • 강성도 기자
  • 승인 2021.04.09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강성도 기자] 이란에 붙잡혀 있던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와 선장이 억류 95일 만에 풀려났다.

외교부는 "이란 당국에 의해 억류돼 이란 라자이항에 묘박 중이던 한국 선박 한국케미호와 동 선박의 선장에 대한 억류가 오늘 해제됐다"고 9일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선장의 건강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물 등 선박 관련 상황도 이상이 없는 상태인제, 선박은 현지 행정절차를 마치고 이날 오전(한국시간) 무사히 출항했다.

이란은 지난 1월 4일 호르무즈 해협 인근 해역을 항행하던 한국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와 한국인 5명을 포함한 선원 총 20명을 해양 오염 혐의로 나포한 바 있다. 지난 2월 2일 이란은 선원 19명을 석방하면서도 해양 오염에 대한 사법절차 진행 이유로 선장과 선박은 남겨뒀다.

한국케미호 출항 장면. [사진=외교부 제공]
억류가 해제된 한국케미호의 출항 장면. [사진=외교부 제공]

현재 선박에는 선장과 선박 관리를 위해 교체 투입된 선원(한국 선원 5명) 등 모두 13명이 승선하고 있다. 석방된 선원 9명은 이미 귀국한 상태다다. 정부는 최종건 외교부 1차관을 지난 1월 10∼12일 이란에 파견, 조속한 억류 해제를 위해 협상을 진행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