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2 12:38 (수)
[포커스] 민간주도 힘 받는 서울 정비사업, 리모델링서 재건축 선회 가능성은
[포커스] 민간주도 힘 받는 서울 정비사업, 리모델링서 재건축 선회 가능성은
  • 장용준 기자
  • 승인 2021.04.12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장용준 기자] 4·7 재보궐선거 이후 서울시의 도시정비사업이 재건축 규제완화 등을 통해 공공주도에서 민간주도로 주도권이 넘어올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리모델링 분야의 위축을 불러올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다만 대형 건설사들의 리모델링 분야 진출이 최근에서야 활발해진 상황이고, 재건축 규제완화가 이뤄진다 해도 활성화를 위해 넘어야 할 산이 많아 점진적인 선회가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12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오세운 서울시장의 취임일인 지난 8일 GS건설, 현대건설 등 대형 건설사들이 주식시장에서 상종가를 쳤다. GS건설이 전날보다 6.45% 오른 4만5400원, 현대건설이 3.67% 오른 4만6400원을 기록했다. 양사가 전통적으로 정비사업에 강점을 보여온 대형 건설사라는 점이 시장의 주목을 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시 도시정비사업이 재건축 규제완화 등을 통해 민간 건설사들이 주도하는 재건축 등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가 커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GS건설 관계자는 "우리 건설사의 경우 도시정비사업 추진 자체가 워낙 꾸준하게 이어지다 보니 재건축 활성화에 대한 기대도 물론 크다"면서도 "리모델링 시장 역시 본격적이진 않아도 필요에 따라 참여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은 2011년 이후 10년 만에 서울시정을 다시 이끌면서 한강변 35층 규제 폐지를 공약으로 내세우는 등 정비사업 활성화와 더불어 18만50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이에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대치동 은마아파트 등으로 대표되는 강남권 재건축 사업지도 들썩이고 있다는 평가다.

이에 대해 최근 리모델링 사업 재진출을 선언한 한 대형 건설사 관계자는 "재건축 단지 중심으로 변화의 움직임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 입찰 등에서 큰 움직임은 없다"며 "리모델링 분야 역시 진출을 선언한 이상 급작스럽게 발을 빼기는 어렵고, 다만 속도 조절의 차이는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시의 도시정비사업은 오세훈 시장 당선 이후에도 오랜 시간을 거쳐야 방향성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시의 도시정비사업과 관련해 정부 정책과 대척점에 섰다고 평가받는 오 시장이 당선됐지만, 서울시의회 및 구청장들과의 협의가 우선돼야 하고, 정부의 정책 기조도 바꾸기 쉽지 않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다. 다만 최근 인기를 모은 리모델링 사업은 틈새시장의 인식이 강해 추후 도시정비법 개정 방향에 따라 속도 조절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대한부동산학회장인 서진형 경인여대 교수는 "국내는 리모델링 사업에 대한 인식 자체가 주거이동주기가 평생에 가까운 외국과 다르다"며 "주거이동주기가 평균적으로 8년에 머무르는 국내의 상황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근 리모델링 사업이 각광받은 건 평수를 넓히고 용적률을 높이는 면에서 조금 더 관대했기 때문"이라며 "정부가 공공 주도 정비사업에서는 용적률을 높일 수 있게 했지만 민간 정비사업은 용적률을 높여주지 않았기에 투자 대비 이익을 위해 조합들이 리모델링을 선택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향후 민간 재개발과 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다시 활성화되면 리모델링 사업의 인기가 시들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리모델링은 틈새시장으로 계속 남아있을 것"이라며 "절차상 도정법 개정도 걸려 있어서 재건축 등 정비사업의 규제가 완화되려면 7~8년 후를 내다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이어 "오 시장 당선이 부동산 시장의 분기점은 될 수 있으나 국회와 서울시의회 등과의 절충점을 찾는데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며 "오히려 무주택 실수요자나 1주택자에 대한 세금 완화등의 민심완화 정책을 거쳐 단계적 가격등락이 이뤄지고 난 후에야 중장기적인 대안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