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7 20:30 (월)
카카오브레인, AI 엔지니어 출신 김일두 신임대표 선임
카카오브레인, AI 엔지니어 출신 김일두 신임대표 선임
  • 이세영 기자
  • 승인 2021.04.12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다운뉴스 이세영 기자]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연구 자회사인 카카오브레인이 딥러닝 알고리즘 연구팀 김일두 팀장을 신임 대표로 선임하고, AI 전문 기술 기업으로서 새로운 도약을 선언했다.

12일 카카오에 따르면 김일두 신임 대표는 2012년 카카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입사해 약 7년간 AI 관련 다양한 서비스 연구개발 경험을 가지고 있다.

2018년부터 카카오브레인 딥러닝 알고리즘 연구팀에 AI 엔지니어로 합류해 컴퓨터 비전, 데이터 증강 기술, 의료진단 등 다양한 AI 기술 분야를 담당하며 AI 연구개발 역량을 입증해왔다. 지난 3년간 다수의 권위 있는 국제 학회에 10여편의 논문을 등재했으며 국제 AI, 기계학습 대회에서 8회 수상한 바 있다.

김일두 카카오브레인 신임 대표. [사진=카카오 제공]

대표적인 연구·수상 사례로는 신경정보처리시스템 및 의료진단 분야가 있다.

지난해 신경정보처리시스템학회 ‘뉴립스’(NeurIPS)에서 선보인 최신 데이터 증강 기술 연구는 학습 연산 시간을 60배 이상 줄임으로써 다수의 AI 분야연구자에게 호평 받았다.

아울러 지난해 열린 폐암 조기 진단 흉부 CT(컴퓨터단층촬영) 영상 분류 알고리즘 추천 대회인 LNDb(폐 결절 데이터베이스) 그랜드 챌린지에서 우승하며 AI 기술을 다른 산업 분야의 문제에 접목해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김 대표는 AI 분야에서의 엔지니어 역량과 리서치 역량을 겸비하고 있어, 이를 바탕으로 카카오브레인의 AI 연구를 더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신사업 성장을 공격적으로 이끌 예정이다.

올해를 카카오브레인의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는 ‘카카오브레인 시즌2’로 정의하고, 높은 인지 능력을 가진 AI 등 인공지능 원천 기술 연구 확대와사회적 영향력이 큰 AI 서비스를 전개한다는 목표다.

김일두 대표는 “전 세계 AI의 기술 속도는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으로 빠르게 변화 진화하고 있다. 카카오브레인은 AI로 불가능한 영역에 적극적으로 도전하는 스타트업의 마인드로 당사만이 할 수 있는 AI 선행 연구와 기술 개발을 진행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며 포부를 밝혔다.